뉴스 > 경제

가계 상환능력 약화로 금융기관 부실 우려

기사입력 2009-04-06 05:14 l 최종수정 2009-04-06 05:14

최근 가계의 주택담보대출 상환능력 약화로 금융기관이 부실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지난해 12월 0.47%에서 올

해 2월 0.7%로 1.5배 늘어났다"면서 "금융기관의 수익성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경기침체로 가계가 소득 감소와 부채상환 부담 증가라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주택금융의 구조적인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