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현상, 부모님 몰래 '비밀결혼식'올렸다… 충격

기사입력 2012-12-21 11:09 l 최종수정 2012-12-21 11:12


밴드 백두산 리더 유현상과 전 수영선수 최윤희가 결혼스토리를 공개했습니다.

최윤희는 20일 밤 방송된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유현상과 나이도 13살이나 차이가 나고 직업도 일반인이 아니기 때문에 부모님의 반대가 컸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유현상은 "최윤희와 연애시절 데이트를 하다 우연히 부모님을 만났는데 나는 쳐다보지도 않았다. 아내 손을 잡고 '상대가 돼야지'라고 말하시더라"라며 극심한 반대에 부딪혔던 과거를 고백했습니다.

이어 최윤희는 "그래서 지인과 상의를 했는데 그 분이 '너희 마음이 변치 않는다면 결혼 준비를 알아서 해주겠다'고 하더라"라며 비밀결혼식을 올린 것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습니다.

최윤희는 "결국 경기도에 있는 봉선사라는 절에서 조촐하게 식을 올렸다. 식을 올린 후에는 근처에 수영하며 알고 지내던 다이빙 코치가 은퇴 후 차린 식당이 있어 거기서 밥을 먹

었다. 식사를 하는데 코치가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결혼 소식을 알릴까봐 소화가 안됐다"라며 힘들었던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부모님이 많이 아끼셨나보다”, “힘들게 결혼하셨으니 더 행복하게 사세요”, “슬펐지만 아름다웠다”, “부모님 얼마나 속상해하셨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 해당 방송 캡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