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윤상현, 한국 연예인 최초 공식 쿠바 방문

기사입력 2013-11-01 14:52 l 최종수정 2013-11-05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윤상현이 우리나라 연예인 최초로 공산권 국가인 쿠바를 공식 방문, 양 국가 간의 교두보 역할은 물론 한류 전도사로 나선다.
지난 달 3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쿠바로 출국한 윤상현은 1일부터 4일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현지 투자조사단과 함께 쿠바의 수도인 아바나에서 한국을 소개하는 한편 ‘아바나 국제 박람회’ 한국관 홍보대사로 위촉돼 사인회를 갖는 등 다양한 방면에서 한국 문화를 전파할 예정이다.
이미 쿠바에서는 윤상현이 출연한 드라마 ‘아가씨를 부탁해’, ‘내조의 여왕’ 2편이 인기리에 방송되며 ‘윤상현 돌풍’이 거세게 불고 있다.
특히 ‘아가씨를 부탁해’ 방영 당시 많은 쿠바인들이 약속을 잡지 않고 집에 간다고 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는 전언이다. 나날이 높아지는 그의 인기에 힘입어 또 다른 출연작인 ‘시크릿 가든’ 역시 곧 방송을 앞두고 있다.
윤상현의 이번 쿠바행은 단순한 방문을 넘어서 한국과 쿠바, 양 국가 간의 활발한 교류의 장을 마련하는 동시에 한국과 한국 문화를 널리 알리는데 큰 몫을 할 것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출국에 앞서 윤상현은 “쿠바라는 국가를 처음 방문하는 만큼 설레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한국을 대표해서 제가 간다고 생각하니 긴장되기도 한다”며 “한국에 대한 좋은 인상과 한국 문화에 대한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많이 알리고 돌아오겠다”고 전했다.
한편, 윤상현은 출국 전, 한

국을 방문하며 먼저 만남을 요청한 쿠바의 가장 영향력 있는 문화교류 기관이자 한국 문화산업의 소통 관문인 ‘호세 마르티 문화원’ 라스까노 부원장과 만나 환담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이에 국내와 아시아는 물론 세계적인 한류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윤상현의 앞으로의 활약에 더욱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태리 인턴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노영민 전 비서실장 출국금지…'이정근 CJ 취업' 개입 의혹, 곧 소환조사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스페인 공주가 푹 빠진 '훈남' 축구 선수는 누구?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