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러쉬 “‘CD 튼 줄 알았다’ 이적 칭찬 큰 힘”

기사입력 2013-12-01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러쉬
러쉬
3인조 여성 보컬 그룹 러쉬(Lush)가 최근 KBS2 ‘뮤직뱅크’에서 1위를 차지했던 싱어송라이터 이적과 훈훈한 만남을 가져 음악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러쉬는 지난 11월 30일 MBC '쇼! 음악중심' 출연에 앞서 이적의 대기실을 찾아 인사를 나눴다.
러쉬의 멤버 사라는 "평소 존경했던 뮤지션 이적은 고등학교 선배”라면서 “작년 (제36회) 대학가요제 때 이적의 코러스로 함께 무대에 오른 적도 있다"고 각별한 인연을 소개했다.
또 다른 멤버 제이미는 "이적 선배님께서 우리 라이브 무대를 보시고 CD를 틀어 놓은 줄 알았다는 평가를 해줘서 큰 힘이 됐다"고 감사해했다.
러쉬와 이적
러쉬와 이적
얼마 전 두 번째 싱글 ‘예스터데이(yesterday)’를 발표한 러쉬는 지난달 29일 이적이 1위를 했던 KBS2 ‘뮤직뱅크’에서 컴백 무대를 치렀다. 이후 30일 MBC '쇼 음악중심', 12월1일 SBS ‘인기가요’에 차례로 출연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러쉬 멤버 제이미, 미니, 사라는 만 25세의 동갑내기다. 지난 8월 데뷔했으나 그간 각자 보컬트레이너와 국내 유명 뮤지션들의 코러스와 피처링에 참여해 실력을 검증받았다. 최근에는 섹시한 외모까지 주목받으며 국군방송 섭외 1순위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조우영 기자 fact@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국에 상륙한 '오미크론'...5명 감염, 국내 확산 '빨간불'
  • 남아공 첫 보고 전 이미 유럽 감염…"국경 봉쇄 답 아냐"
  • 몽골 이민 여중생 무차별 폭행…옷 벗겨 팔다리 묶고 때려
  • "낮잠 안 자?" 원생 눈 찌른 보육교사…얼굴엔 손톱자국까지
  • 이준석, 이번엔 순천 빵집→여수 카페서 포착…"상경 계획 없다"
  • "윤석열, 귀 막고 청년 아우성 외면"…20대 청년들 尹 지지 철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