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연희 물구나무서기, 이미숙 지시한 특훈 3종 세트는?

기사입력 2013-12-31 19:15

MBC ‘미스코리아’ 이연희가 물구나무서기 특훈을 펼쳤다.
‘미스코리아’ 측은 31일 오지영(이연희)과 김재희(고성희)를 미스코리아로 만들기 위해 특훈을 펼치는 마애리(이미숙)의 모습을 공개했다.
‘미스코리아’에서 오지영과 김재희가 마원장의 특훈을 받는 장면은 서울 강남구의 한 연습실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진(眞)의 재목’으로 마원장이 점찍은 오지영과 김재희 외에도 많은 후보들이 모인 연습실에서 배우들은 실제로 물구나무를 서고, 벽에 몸을 밀착시켜 버티고, 엉덩이로 달리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으로 ‘진짜 미스코리아 양성 훈련소’를 방불케 하는 열정을 드러냈다.
특히 오지영 역할의 이연희는 연일 이어지는 촬영 일정에도 묵묵히 물구나무를 서고, 거기에 오지영의 감정을 담은 표정 연기까지 더하면서도 힘든 기색 없이 촬영에 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 이들을 트레이닝 시키는 마원장 역할의 이미숙은 극중에서는 단호하고 냉철한 트레이너로 카리스마 있는 목소리와 태도

를 보여줬지만, 촬영이 중단되는 사이 물구나무서기를 하는 배우들에게 “목은 괜찮냐”며 걱정을 해 주는 등 세심하게 후배 여배우들과 보조 출연자들까지 챙기며 자상한 모습을 드러냈다.
본격적으로 ‘미스코리아 특훈’에 돌입한 오지영과 김재희가 조금씩 서로를 라이벌로 인식하며 흥미를 더해갈 ‘미스코리아’는 오는 1월 1일 밤 방송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