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엄마의 탄생’ 김송, 식단관리 스트레스에 눈물까지

기사입력 2014-05-18 15: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KBS1 "엄마의 탄생" 캡쳐
↑ 사진=KBS1 "엄마의 탄생" 캡쳐
김송이 임신성 당뇨를 진단받아 눈물을 흘렸다.
18일 오전 방송된 KBS1 ‘엄마의 탄생’ 3회에서는 강원래-김송 부부, 임호-윤정희 부부, 여현수-정혜미(정하윤)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송은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고 이를 치료하기에 나섰다. 의사는 앞으로 실천해야 할 식단에 대해 설명하며 “2100칼로리로 맞춰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

사는 각 음식의 무게 당 칼로리를 설명했고, 김송은 이를 난처한 표정을 바라봤다. 그리고 급기야 눈물을 흘렸다.
김송은 “갑자기 식단조절을 해야 된다고 하니까 뭘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더라. 복합적으로 스트레스가 다가온 것 같다”고 말하며 당시 힘든 심경을 설명했다.
이후 김송은 저울을 구입한 후 칼로리를 맞추며 임신성 당뇨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