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왕실 최초 현역 장성 포부 밝혀 “소속부대인 왕실 근위 연대의 최고지휘관이 되고 싶어”

기사입력 2015-01-06 0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왕실 최초 현역 장성 포부 밝혀 “소속부대인 왕실 근위 연대의 최고지휘관이 되고 싶어”

왕실 최초 현역 장성 포부 밝혀 눈길

해리 왕자가 왕실 최초 현역 장성 포부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왕실 최초 현역 장성 포부 밝혀'

5일(현지시간) 육군 대위로 복무 중인 영국 왕실의 해리 왕자가 소령 진급 자격시험을 통과해 왕실 최초의 현역 장성 탄생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고 현지매체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해리 왕자는 최근 영관급 승진 시험을 통과했으며 장래에 소속부대인 왕실 근위 연대의 최고지휘관이 되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리 왕자는 지인들에게 "군인이라면 누구나 지휘관이 되고 싶어한다. 이런 욕심은 나도 다르지 않다"며 "왕실 근위 연대장이 되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30세의 해리 왕자는 소령 진급시험을 통과해 오는 2023년까지는 장성으로 가는 관문인 중령 승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됐다.

영국 왕실 근위대는 여왕 경호대와 근위기병대 등 영국 육군에서 가장 오래된 2개 연대로 구성돼 있으며, 근위기병대는 왕실 퍼레이드를 담당한다.

찰스 왕세자의 둘째 아들인 해리 왕자는 2005년 군 복무를 시작해 2011년에 대위로 승진했으며 현재 왕실 근위기병대에서 참모장교로 복무하고 있다.



왕실 근위대에는 2006년에 배속돼 아파치 헬기 사수 겸 조종사 훈련을 받았으며, 2007년과 2013년 2차례 아프간 파병 부대에서 근무했다.

영국 왕실 왕자들은 일정기간 군 복무를 거치는 전통을 따르고 있으며 찰스 왕세자를 비롯한 고위 구성원에게는 상징적인 군 사령관직이 주어진다.

왕실 최초 현역 장성 포부 밝혀, 왕실 최초 현역 장성 포부 밝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