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운동확산…다른 종교 모욕하는 표련의 자유 허용할 수 없다

기사입력 2015-01-17 04:01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운동, 다른 종교 모욕하는 표련의 자유 허용할 수 없다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운동이 화제다.

프랑스의 대표적인 일간지 르몽드가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 이후 표현의 자유의 한계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표현의 자유와 동의어가 돼 버린 “내가 샤를리다”(Je suis Charlie)라는 구호가 나오는가하면 다른 종교를 모욕하는 자유까지는 허용할 수 없다는 뜻을 담은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Je ne suis pas Charlie)라는 구호도 등장했다고 소개했다.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테러를 당했던 샤를리 에브도가 14일 ‘생존자 특별호’에서도 이슬람교 창시자 무함마드의 만평을 표지에 싣자, 이같은 논란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르몽드에 따르면 파리의 한 고등학교 2학년생은 “나는 이슬람교도가 아니라 ‘내가 샤를리다’라고 말할 수 있지만, 학교의 이슬람 친구들은 이를 모욕적으로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 학생은 이어 “이슬람 친구들은 ‘내가 아흐메드다’고 말하고 싶어하며 나는 그들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아흐메드 메라베는 샤를리 에브도 테러범 쿠아치 형제에게 살해된 경찰관으로, 이슬람교도였다.

이슬람 머리 가리개를 한 파리 디드로대 여학생도 “표현의 자유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며 규제돼야 한다”며 “신성한 영역을 건드리면 상처를 주고 만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페이스북에는 “내가 샤를리다”는 주장에 대항해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라는 구호가 퍼져 나가고 있다.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샤를리 에브도가 상징하는 표현의 자유에도 분명히 한계가 있다는 주장이 쏟아졌다. 특히 ‘테러를 비난하지만 샤를리 에브도의 무한한 표현의 자유에 찬성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대부부을 차지했다.

샤를리 에브도의 창립 멤버인 기자 앙리 루셀은 주간지 르누벨옵세르바퇴르에

기고문을 올리면서 ‘테러로 사망한 이 잡지 편집장이 과도한 도발로 동료를 죽음으로 이끌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날 필리핀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표현의 자유에도 한계가 있다. 특히 타인의 종교를 모독하거나 조롱하면 안된다”고 밝혔다.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