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홍콩독감, 사망자만 502명 최악…백신도 없어 ‘충격’

기사입력 2015-07-09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홍콩에서 독감 사망자가 61명을 넘어서며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홍콩 보건당국에 따르면 독감 바이러스로 89명이 중환자실에 입원했고 이 중 61명이 사망했다. 1~4월 겨울철 독감 사망자 502명을 포함해 올 들어 홍콩에서 독감으로 숨진 환자는 563명으로 늘었다.
홍콩은 인플루엔자 유행 계절이 봄과 여름 두 차례지만, 우리나라는 12~4월 유행해 홍콩독감이 국내에서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그러나 인천과 홍콩을 오가는 여행객이 일주일에 7만 명이나 되기 때문에 감염자가 한국으로 들어올 경우 전염자가 생길 가능성도 있다.
한국인은 지난해 9~10월 독감 백신을 맞아 6개월간의 면역 효과가 사라진 시점이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해 만든 A형 독감백신은 다 소진됐고 올해 백신은 아직 나오지 않아 홍콩 여행객이 백신을 맞을 수도 없는 상황이다.
특히 노약자나 임신부, 면역저하자, 고혈압 등 고위험군 환자는 조심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홍콩 여

행객에 대해 개인위생 수칙을 당부하고 발열과 기침, 인후통이 있을 경우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도록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하지만 홍콩에서 입국하는 여행객에 대해 더욱 철저히 검사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는 등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
기사를 접한 네티즌은 “홍콩독감, 문제가 많네”, “홍콩독감, 백신도 안 나왔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규성 2골에도 가나에 2-3 분패...16강 안개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단독]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추락 헬기 원인 놓고 충돌…"한 달 전 기체 이상" vs. "결함 없다"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