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미리보기] ‘여자를 울려’ 김정은-송창의, 해피엔딩 임박?

기사입력 2015-08-30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김윤아 기자] 배우 김정은과 송창의가 행복한 결말을 맞이할 수 있을까.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는 30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여자를 울려’는 아들을 잃은 한 여자 덕인(김정은 분)이 자신의 삶을 꿋꿋이 살아가는 과정과 그를 둘러싼 재벌가 집안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사랑과 갈등, 용서를 그린 드라마다.

종영을 앞두고 강태환(이순재 분)의 죽음을 기점으로 등장인물끼리 용서하고 화해하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사진=여자를 울려 캡처
↑ 사진=여자를 울려 캡처


악역으로 시청자들의 욕받이 역할을 톡톡히 하던 나은수(하희라 분)도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새 삶을 살기로 결심했다.

이로써 갈등이 모두 해결되고 해피엔딩을 맞이하는 듯 했지만, 덕인과 진우(송창의 분)에게 만큼은 예외였다.

이 둘에게 또 다른 사건이 펼쳐졌다. 덕인은 강윤서(한종영 분)이 위험에 빠지자, 마치 자기 자식인 것처럼 윤서를 찾아다녔다.

결국 덕인은 정보원을 통해 윤서가 창고에 감금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윤서를 구하러 창고를 찾아갔다.

덕인은 윤서를 가둔 사내들에게 “나 저 아이 엄마야. 내 아들한테 손끝이라도 대면 내 손에 죽을 줄 알아”라며 호통을 쳤다.

이후 덕인은 윤서를 감금하고 있던 이들과 결투를 벌이게 됐다. 통쾌하게 적들을 물리치던 덕인은 방심한 사이에 쇠파이프로 맞게 됐다. 치명상을 입은 덕인은 정신을 잃었고, 진우는 절규했다.

덕인과 진우는 학교 앞 집밥에서의 첫 만남 이후 헤어짐과 만남을 끊임없이 반복해 왔다. 드디어 덕인은 윤서를 자신의 아들로 받아들이고 모든 잘못을 용서해주고자 결심한 가운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

과연 덕인과 진우는 행복한 가정을 이룰 수 있을까. ‘여자를 울려’ 마지막 방송은 30일 오후 8시45분 방송된다.

김윤아 기자 younahkim@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불법 낙태 수술 중 태어난 아이 유괴한 중국 의사…아들 부부 위해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