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경실, 남편 그런 짓 할 사람 아니라더니…피해자 "상의 벗겨지고 그안 더듬어"

기사입력 2015-12-18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경실, 남편 그런 짓 할 사람 아니라더니…피해자 "상의 벗겨지고 그안 더듬어"
이경실 남편 성추행 재인정/사진=MBN
↑ 이경실 남편 성추행 재인정/사진=MBN

개그우먼 이경실의 남편 최 모씨가 강제 추행에 관한 공소사실을 다시 한번 인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피해자 A씨의 인터뷰가 눈길을 모읍니다.

피해자 A씨는 지난달 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충격이 커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몸무게도 3kg나 빠져서 42kg밖에 나가질 않는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이렇게 살 바엔 죽어버리겠다고 수면제 30알을 털어넣은 적도 있다"며 "딸아이가 혹여나 제가 어떻게 될까봐 손목과 자기 손목을 실로 묶고 잔다"고 말해 충격을 줬습니다.

이어 "졸다가 깨보니 충격적인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며 "상의는 벗겨져 있었고 최 씨가 그 안을 더듬고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앞서 이경실은 “우리 남편은 내가 가장 잘 안다. 다른 건 몰라도 그런 일을 할 사람은 절대 아니다”며 남편에 대한 신뢰를 보인바 있습니다.

또 “남편과 나는 결백을 위해 재판까지 갈 것이다. 진실은 곧 밝혀질 것이다”라고 남편의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경실의 남편 최 모씨가 강제 추행에 관한 공소사실을 재인정했습니다.



17일 오후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는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이경실의 남편 최 씨에 대한 2차 공판이 속행됐습니다.

이날 판사는 피고 최 씨에게 "1차 공판에서 했던것처럼, 모든 공소 사실을 인정하는것인가"라고 물었고, 최 씨는 "공소사실을 인정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