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솔로로 컴백한 조권 "그룹 2AM 조권"으로 인사

기사입력 2016-02-15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민슬기 인턴기자]
가수 조권이 2AM 멤버들에게 응원을 받은 사실을 알렸다.
15일 서울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두 번째 솔로앨범 ‘횡단보도’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한 조권은 타이틀곡 ‘횡단보도’와 수록곡 ‘플루터(flutter)’의 첫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조권은 자신을 “안녕하세요. 2AM 멤버 조권입니다”라고 소개했다.
조권은 “저에게 2AM은 하나다. 끝날 때도 2AM이 될 것이다”고 밝히며 남다른 애틋함을 보였다.
이어 “마음 속에 늘 2AM이 있다. 앞으로 2AM으로 활동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덧붙여 “막내 진운은 쇼케이스에 온다고 했는데 스케쥴 때문에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못했다. 슬옹 형과 창민 형도 노래가 좋다며 칭찬해주더라”며 멤버들과의 의리를 과시하기도 했다.
2AM은 지난해 3월, 데뷔 7년만에 조권을 제외한 멤버들이 타 소속사와 계약을 맺어 뿔뿔이 흩어졌다.
조권만은 JYP엔터테인먼트에 남았고 조권은 싸이더스HQ로, 진운은 미스틱 엔터테인먼트로, 창민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소속사는 각기 달라졌으나 이들은 2AM으로서 함께할 것을 강조했다. 당시 조권은 팬 카페에 “각자 소속사가 다르더라도 2AM으로 함께 할 것이다. 그동안의 추억과 앞으로 만들어 나갈 추억들을 저희 2AM과 앞으로도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 달라지는 건 없

을거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15일 자정 공개된 조권의 ‘횡당보도’는 조권이 직접 작사해 화제가 됐다. 가사 내용은 “이제는 안녕 난 아무렇지 않은 척 인사를 하지” “가지 말라 잡아볼까” “사라졌을까 봐 겁이나서 겁이나서” “뒤를 돌아볼 수가 없어”로,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을 법한 사랑의 설렘과 이별의 감정을 자신의 경험담을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윤석열차' 논란 원작자 "표절 아냐…남다른 펜과 붓질 솜씨 가졌다"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