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국수의신` 바로, 악인 김길도와 만나…배우로 한 뼘 더 자랐다

기사입력 2016-04-28 0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그룹 B1A4의 바로가 KBS 2TV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 첫 회에서 악인으로 등장해 배우로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7일 첫 방송된 ‘마스터-국수의 신’에서 악인 김길도의 청년 시절을 연기한 바로는 그의 굴곡지고도 치열한 과거, 그리고 욕망의 끝을 향해 달리는 열연을 펼쳤다.
첫 회에서는 어린 시절부터 술과 폭력으로 얼룩진 아버지 밑에서 자란 김길도가 삭막한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 더욱 사악해질 수밖에 없었던 과정이 그려졌다. '흉내내기'라는 재능으로 타인의 인생을 빼앗고, 야망의 정상에 오르기 위해 범죄를 서슴지 않는 등의 악행으로 안방극장을 놀라게 했다.
자신의 앞길을 방해하는 사람들은 아주 처참하게 그리고 차분히 죽이는 대목들은 순식간에 보는 이들을 집중하게 만들었다. 처음 살인을 저지른 장면은 죄책감이라곤 느껴지지 않는 서늘한 표정으로 소름을 전했고 이어 하정태(노영학 분)를 죽이기 전, 점점 그의 올가미를 조여 갈 땐 시청자들까지 긴장하게 했다.
이처럼 바로는 김길도의 파란만장한 인생을 아주 강렬하게 연기해 흡입력을 더했다. 그동안 차근차근 연기 경력을 쌓아온 바로는 청년 김길도 역으로 연

기력을 선보여, ‘마스터-국수의 신’의 초반 전개를 탄탄하게 하는데 역할을 해냈다는 평가다.
한편, 뒤틀린 욕망과 치명적인 사랑, 그 부딪침 속에서 성장하고 타락하는 이들의 인생기를 담은 KBS 2TV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 2회는 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in999@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