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강남 "올해 서른, 결혼 기회 놓치면 김광규처럼 될 것 같아"

기사입력 2016-08-13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강남이 올해 서른이 됐다며 결혼 계획을 언급했다.
강남은 12일 방송된 종편예능 '개밥 주는 남자'(이하 '개밥남')에서 주병진에게 "집 얼마냐? 200평이면 우리 집 4개"라고 말했다.
주병진은 이에 "집에 대해 관심이 많은 것 보니 결혼할 때 됐나보다"며 말 돌리기를 했고, 강남은 "올해 서른이다.

결혼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남은 "이제 결혼 안 하면, 이제 기회를 놓치면 김광규 형처럼 될 것 같다"고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상형에 대해서는 "일단 머리 길어야 된다. 라면 먹을 때 반대 손으로 머리잡고 라면 먹는 여자가 너무 예쁘다. 그런 귀여운 행동을 자연스럽게 하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욕실에 카메라 설치해 의붓딸들 불법 촬영 60대 계부 징역형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