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인나 측 “中 드라마 하차, 사드 영향 아냐.”

기사입력 2016-08-31 16:54

[MBN스타 김진선 기자] 배우 유인나가 중국 드라마에서 하차해 사드 영향이 아닌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31일 유인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MBN스타에 유인나의 중국 드라마 하차에 대해 “사드 때문이 아니다. 협의 하에 결정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에서 8월말까지 촬영하기로 한 것인데 딜레이가 됐다. 한국 일정과 겹쳐져 중국 쪽과 협의 후 결정된 것”이라면서 “작품의 반 정도가 촬영된 상태다. 아쉽긴 하지만 예정된 한국 작품을 소화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드라마 촬영이 생각보다 길어지게 됐고, 한국에서 예정된 촬영 때문에 불가피하게 중국 작품에서 하차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관계자는 “조율이 가능하다면, 두 작품 모두 촬영하면 좋지만, 이것 또한 쉽지 않았다”라면서 “사드 때문이라고 추측하는 분들이 많은데 사드와는 관련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중국 다수 매체는 중국 후난위성TV의 28부작 드라마 ‘상애천사천년 2:달빛 아래의 교환’(相愛穿梭千年)의 유인나의 촬영이 3분의2 이상 촬영됐지만, 여주인공이 바뀌었다고 보도하는 데 이어 한한령(限韩令)을 언급했다. 한한령은 최근 고고도미사일방

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와 관련해, 중국 방송의 심의를 규제하는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国家广播电影电视总局·이하 광전총국)이 한국 배우들의 출연에 금지를 내려, 한국과 연관된 연예사업 역시 영향을 줄 것이라는 내용이다.

김진선 기자 amabile1441@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