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무한도전’ 정준하 ‘프로듀스101’ 도전…“슈퍼스타로 만들어줄 PD 찾는다”

기사입력 2017-08-26 1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린 객원기자]
방송인 정준하가 자신을 슈퍼스타로 만들어줄 피디 찾기에 도전했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은 멤버들 각자가 자기 위주의 특집을 만드는 ‘무도의 밤’ 특집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은 저마다 자신이 생각한 프로그램에 대해 제시했다. 양세형은 “오락게임을 잘하니까 스트리트 파이터 같은 게임을 가지고 연예인과 대결하겠다. 제가 이기는 조건으로 상금 걸고 하겠다”면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명수는 “이 아이가 채택되면 난 대상이다. 카이스트와 콜라보레이션을 하겠다. 인간의 여러 스타일을 분석해 우울하거나 안좋은 일이 있는 사람들을 찾아가서 웃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준하는 “또 웃음사냥꾼이네. 그것 좀 그만해라”라면서 비난했다. 유재석도 “이게 원시인 복장 입고 한 거랑 뭐가 달라요?”라고 거들어 웃음을 안겼다.
정준하는 “‘프로듀스101’ 히트 쳤잖아요. 진짜 프로듀서를 뽑아보는 건 어때요? 절 슈퍼스타로 만들어줄 수 있는 피디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멤버들은 “아이디어가 좋다”고 칭찬했고, 정준하는 “안될 것 같아 걱정했는데 반응이 너무 좋다”며 신기해했다. 유재석은 “나를 살리지 못하면 나랑 같이 이 바닥을 떠나야 한다는 각오로 해야 한다”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자신의 경우 관찰카메라로 일상을 찍는 ‘관찰극장’을 해보겠다고 제시해 멤버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정준하는 본격적으로 오디션 준비에 들어갔다. 정준하는 “저의 선택을 받지 못한 프로듀서는 방출됩니다. 최후의 1인 프로듀서에게는 정준하를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 영광의 기회가 주어집니다. 대한민국 모든 예능 프로듀서님 감사합니다”라면서 오디션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이어 평소 알고 지내던 피디들에게 전화해 오디션에 대해 알렸다.
첫 번째로 등장한 사람은 현재 MBC ‘세모방 : 세상의 모든 방송’을 제작하고 있는 최민근 피디였다. 정준하는 그와 인사를 나눈 뒤 “왜 늘 피디들한테 항상 인정받고 살아야 하느냐. 능력있는 피디를 뽑아보자고 해서 의견을 냈는데 반응이 좋다”고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젊은 트렌드하고 맞아야 하니까”라면서 피디에게 나이를 물었다. 경력에 대해 물어보면서 “이런 게 나와 궁합이 맞는다”면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모든 질문에 다 답한 최 피디는 “지원하는 피디들은 굉장히 많은 거죠?”라면서 의심하면서도 오디션 날에 오겠다고 약속하며 자리를 떴다.
다음 등장한 사람은 다수 코미디 프로그램을 제작해온 김구산 피디였다. 김 피디는 정준하의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해 듣고 “너 옛날에 나랑 했던 거 다 망했다”면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정준하는 “나도 걱정했다. 너무 감 떨어지는 사람한테 전화한 거 아닌가”라고 답했다. 김 피디는 “나이 50에 나정도 감 있는 사람도 드물어. 니가 나를 평가해?”라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 피디는 “준하랑 저랑은 잘 안 맞아요. 저 말고 다른 피디가 더 잘 할 겁니다”라고 말하며 자리를 나섰다.
정준하가 세 번째로 만난 사람은 노브레인 서바이벌, 세바퀴 등을 연출한 박현석 피디였다. 정준하는 프로듀스 101에 대한 홍보 전단을 건네며 “난 다 할 수 있다”고 어필했다. 박현석 피디는 “웃기는 거 박명수보다 더 웃겨요? 진행을 유재석보다 잘 해요?”라고 물었다. 이어 “ 제일 잘하는 영역을 파서 그 부분으로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나는 거 있어. 우리 ‘노브레인’ 했을 때 바보로 떴지 않느냐. 그걸 해라. 덧니 얼마나 웃기냐. 이런 얼굴이 없다”면서 바보

콘셉트를 제시했다. 정준하는 “날 자꾸 바보로 만든다”면서 기분 나쁘다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옆에 앉아있던 박창훈 피디도 박현석 피디에게 “이제 그 콘셉트에서 벗어나라”고 거들었다. 이에 박현석 피디가 오디션에 도전해보라고 제안하자 “이 형이랑 저랑은 궁합이 좀 안 맞아요”라면서 거절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