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낸시랭 "남편 왕진진과 행복한 부부로 잘 살고 싶어, 축복해 달라"

기사입력 2017-12-30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ㅣ유용석기자
↑ 사진ㅣ유용석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과 관련된 의혹에 대한 심경고백을 했다.
낸시랭과 왕진진(본명 전준주)은 30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왕진진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낸시랭은 "저와 제 남편 왕진진은 다시 재회하게 돼서 정말 서로 사랑하고 아끼고 결실을 맺고 싶어서 혼인신고를 하게 됐다. 여러분처럼 행복하게 부부로 잘 살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 남편이 과거에 아픈 사연들이 있고 저 역시 과거에 아픈 가정사가 있다. 저는 그 진실을 다 알고 있다. 저를 걱정하셔서 말씀하시는 부분들도 진지하게 결혼을 생각하면서 이미 다 알고 있는 부분이다. 다 알면서도 제 남편을 사랑한다. 그리고 제 남편도 팝아티스트 낸시랭, 여성으로써 낸시랭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저희 두 부부를 응원해주시고 늦게나마 만나서 초혼으로 시작하게 됐으니까 결혼 축복해주시길 바란다. 앞으로도 팝아티스트로써 열심히 작품활동할 것이다. 남편도 자신의 문화사업 열심히 할 것이다. 예쁘고 아름다운 모습 보일 수 있도록 하겠

다. 많이 응원해주시고 축복해주시기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낸시랭은 지난 27일 위한컬렉션 회장으로 알려진 왕진진과 혼인신고를 하고 부부가 됐다고 SNS를 통해 알렸다.
그러나 결혼 발표 이후 왕진진에 대한 각종 의혹이 터져 나온데 이어 여러 매체에서 왕진진의 성폭행, 사실혼, 고(故) 장자연 편지 관련 의혹을 집중 보도했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대통령실 "다양한 옵션 검토"…안전운임제 폐지·유가보조금 지급 중단
  • "일자리도 한파인데 또 한파까지" 새벽 인력시장 '한숨'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SNS에 사라지지 않는 참사 동영상…"SNS 아예 못 봐요"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