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일반인 조롱 논란’ 주영훈 “경솔한 행동 죄송”…SNS 비공개 전환

기사입력 2018-02-19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영훈 일반인 조롱 논란 사진=MBN스타 DB
↑ 주영훈 일반인 조롱 논란 사진=MBN스타 DB
[MBN스타 김솔지 기자]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이 일반인 동영상 조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주영훈은 19일 인스타그램 소개란에 “경솔한 행동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고 짧은 사과글을 올렸다.

앞서 주영훈은 지난 18일 “김종국이 부릅니다. ‘제자리걸음’”이라는 글과 함께 동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일반인이 수영장에서 튜브를 끼고 수영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일반인은 팔다리를 휘저었지만 계속 제자리에 머물렀고, 이를

본 주영훈은 ‘제자리걸음’이라고 표현했다.

또한 해당 게시물에 아내 이윤미는 “정말 등장부터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지. 가운 입으시고 아들 튜브 같은 거 들고 오시더니 저렇게 귀엽게 수영하시고”라는 댓글을 달았다.

주영훈은 이에 대해 논란이 커지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속보] 대법, '정치자금법 위반' 은수미 파기환송…"원심판결 위법"
  • 추미애 "만시지탄…공정한 수사 국민 바람에 부합"
  •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현직 고교 교사, 경찰 입건
  • 대검 "채널A사건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장관지휘 사실상 수용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