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태훈, 성추문 사과문서 일부 의혹 반박 “사귀는 사이였다”

기사입력 2018-03-01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성추문에 휩싸인 연극배우 겸 영화예술학과 교수 김태훈이 사과문을 공개한 가운데, 일부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김태훈은 지난 28일 '김태훈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엄정한 도덕성을 요구하는 교수직에 있으면서도 제자였거나 제자이던 여성분과 있었던 일로 이러한 제보와 보도 등이 있었다는 것 자체에서부터 깊은 책임을 느끼고 반성하고 있다”며 “저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고 하신 여성분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책임을 통감하고 사죄하는 마음에서 세종대학교 교수직에서 자진사퇴하겠다. 연극활동 등 일체의 활동을 중단하고 제가 몸담았던 일과 직에서 떠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김태훈은 “제가 기억하는 사실관계가 게시글이나 보도와는 다른 부분이 있다”며 일부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성폭행을 주장한 여성과 작품에서 남녀 주인공으로 만나 남녀관계를 맺게 됐다면서 “당시 저는 배우자가 있는 사람으로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고 비난받아 마땅한 행동을 한 것이다. 그 이후 2001년까지 여성분과 사귀는 관계였고 그 해 가을 있었던 다른 일로 헤어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어느 경우에나 교수의 신분으로서 크나큰 잘못을 했다. 아울러 저로 인해 상처를 입은 위 여성분들 그리고 세종대학교 교수 및 임직원, 신뢰를 주었던 연극계 선후배, 믿고 따랐던 제자들에게도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27일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의 공식 SNS에는 '미투(Me Too, 성폭력 고발 캠페인)' 운동에 동참한 한 피해자의 고발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익명의 피해자가 90년대 말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2학년 때 러시아

유학파 출신의 K 교수를 만나 성폭행 당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피해자는 성폭행당한 뒤 K 교수와 그의 아내를 만나기도 했고, "너는 입이 무거워 좋다"는 말까지 들었다고 고백해 충격을 더했다.
이후 SNS와 온라인을 중심으로 폭로 글에서 언급된 '러시아 유학파 출신의 K 교수'가 김태훈이라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오늘의 날씨,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 비…일교차 크고 추위 계속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티는 톰브라운, 슬리퍼는 몽클레어"…LA서 포착된 남욱 행색 반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