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90th 아카데미 시상식] `쓰리 빌보드` 샘 록웰· `아이 토냐` 앨리슨 제니, 남녀조연상 품었다

기사입력 2018-03-0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녀조연상은 '쓰리 빌보드' 샘 록웰(50)과 '아이 토냐'의 앨리슨 제니(59)에게 돌아갔다.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는 미국 최대 규모의 영화상으로서 큰 권위를 자랑하는 제90회 아카데미시상식(오스카상)이 진행됐다.
이날 처음 후보에 올라 여우조연상을 받은 엘리슨 제니는 90년대 활동한 피겨스테이킹 선수 토냐 하딩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아이 토냐'에서 괴물 같은 엄마 라보나로 분해, 하딩 역 마고 로비와 호흡을 맞췄다. 엘리슨 제니는 '아이 토냐'에서 강렬하면서도 균형감 있는 연기로 호평 받았다.
수상 후 제니는 "후보에 오른 모든 분들, 여러분은 인간에 대한 모든 것을 묘사해주셨다. 훌륭한 분들이시다"며 쟁쟁한 후보들에게 찬사를 보낸 뒤 "여러분의 용기와 관대함에 감사드린다"는 수상소감을 말했다.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은 마틴 맥도너 감독의 '쓰리 빌보드'에서 천덕꾸러기 경찰 '딕슨'을 맡아 탁월한 연기를 보여준 샘 록웰에 돌아갔다. 샘 록웰은 영국 아카데미·골든 글로브 등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이어진 주요 시상식 남우조연상을 휩쓴 데 이어 미국 아카데미에서 첫 후보에 올라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쓰리 빌보드'는 딸을 강간한 후 살해한 범인을 잡으려는 엄마와 이 사건에 얽힌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한편 아카데미상은 일명 '오스카상'이라고도 하며,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sje@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