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지적 참견 시점’ 이원일 “이영자, 맛 시뮬레이션 능력 뛰어나” 감탄

기사입력 2018-03-24 10:27

전지적 참견 시점 이원일 이영자 사진=mbc 전참시
↑ 전지적 참견 시점 이원일 이영자 사진=mbc 전참시
[MBN스타 손진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원일 셰프가 이영자의 맛깔나는 맛표현에 감탄을 연발했다.

2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 3회에는 이영자의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도장 깨기가 공개되며, 이원일 셰프가 먹방 전문 참견인으로 등장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이원일 셰프는 먹방에 대한 전문적인 참견을 펼치기 위해 등장해 이영자와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무엇보다 그는 이영자를 따라다녀 보고 싶다면서 은근슬쩍 그의 매니저가 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이날 이영자는 지방으로 스케줄을 가면서 각 고속도로

휴게소를 대표하는 음식들을 하나씩 꼽았는데, 맛깔스럽게 맛표현을 하면서 본인도 침을 꿀꺽 삼켜 참견인들을 폭소케 만들었다고.

특히 이영자의 맛표현을 실제로 처음 본 이원일은 “맛을 시뮬레이션 하시는 능력이 굉장히 뛰어나신 것 같아요~”라고 그녀의 능력을 인정하며 연신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