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소녀시대 서현, 평양 공연서 사회 맡는다

기사입력 2018-03-25 16:43 l 최종수정 2018-04-01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걸그룹 소녀시대의 서현(본명 서주현·27)이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 사회를 맡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5일 가요계와 공연계에 따르면 서현은 4월 초 평양에서 열릴 '남북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봄이 온다'에서 진행을 맡고 가수로도 무대에 서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서현이 1일 우리 가수들의 단독 공연과 3일 북한 예술단과의 합동 무대에서 모두 진행을 맡을 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남북 실무접촉의 우리 측 수석 대표 윤상이 출연진을 발표한 뒤 공연의 사회자에 대한 관심이 쏠리면서 일각에서는 방송인 김제동이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서현은 지난달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 피날레에서 북한 가수들과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함께 부르면서 화제가 됐습니다.

서현 측은 당시 "공연 당일 급하게 청와대로부터 연락을 받고 참여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서현의 깜짝 등장에 다양한 해석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서현이 몸담은 소대시대의 노래가 북한 젊은층 사이에 잘 알려져 인지도가 높다는 점부터 멤버 중 서현의 귀엽고 단정한 이미지가 북한에서도 좋아하는

외모이기 때문이라는 얘기까지 흘러나왔습니다.

서현은 이번 평양 공연에서도 북한 노래를 부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예술단은 31일부터 4월 3일까지 평양을 방문해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각 1회 공연합니다. 공연에는 조용필과 최진희, 이선희, YB, 백지영, 서현, 알리, 정인, 레드벨벳이 출연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이재명, 웹 자서전서 "어릴 적 엇나가지 않았던 이유, 엄마 덕분"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홍준표의 경고 "윤석열, 벌써 아첨에 둘러싸여…전두환 등극 때 같아"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