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 “현장 분위기, 유쾌해서 즐거워”

기사입력 2018-03-27 13: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 사진=MK스포츠 제공
↑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 사진=MK스포츠 제공
[MBN스타 백융희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이 촬영 현장 분위기를 언급했다.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주말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발표회에서 김옥빈은 작품에 대해 “스릴러적인 장르인데 무거울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유쾌한 부분들이 많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서 촬영을 하면서 굉장히 재미있다. 심각하게 분위기를 잡고 연기를 하지 않아도 돼서 마인드 적으로 힘이 난다”고 말했다.

또 “현장 분위기도 힘내자는 분위기인 만큼 좋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옥빈은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신기 있는 형사 김단 역할을 맡았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팩트, 논리, 숫자만을 믿는 IQ167 엘리트 형사 천재인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는 신기(神技) 있는 여형사 김단 등 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나 전대 미문의 집단 죽음에 얽힌 음모와 비밀을 추적하는 드라마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화제 뉴스
  • 최강욱 "미적거리는 윤석열, 윤미향에 이례적 신속"
  • 인천 부평구 공무원 2명 확진…'교회·PC방'
  • 시위 저지에 전투헬기 '블랙호크'까지 띄웠다
  • 서초구청, 반포 1동 거주 부부 2명 확진
  • 진중권, 우희종 향해 "대꾸도 싫은데…" SNS 설전
  • 오거돈 강제추행 놓고 '계획적'vs'우발적'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