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허지웅 일침에 엇갈린 반응 “박지훈 번역가 오역” VS “국민청원 갈 일?”

기사입력 2018-04-27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허지웅 일침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 허지웅 일침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허지웅 일침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오역 논란을 향한 허지웅 일침에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허지웅은 2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에 개봉한 한국영화에서 등장인물이 죽기 직전 ‘씨’라고 말했는데 영어 자막으로 ‘seed’가 나왔을 때, 우리는 그걸 해석의 차이라고 말하지 않는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는 지난 25일 불거진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감독 안소니 루소, 조 루소) 자막 오역 논란에 대해 그가 남긴 생각인 것.

앞서 영화 개봉일인 지난 25일 ‘어벤져스3’를 본 관람객들 사이에서 자막에 오역이 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뉘앙스 차이나 작은 오역이 아닌 시나리오 전체를 좌우하는 대사를 잘못 번역했다는 것.

이와 관련해 이날 청와대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지훈 번역가의 퇴출을 요구하는 국민 청원까지 등장했다.

이에 ‘어벤져스3’ 측 관계자는 박지훈 번역가의 오역 논란에 대해 “해석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허지웅 일침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허지웅이 영화 평론가로 꽤나 오랫동안 활약했고, 또한 업계에서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사람의 발언이라면 어느 정도 영향력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청원까지 갈 일인가” “요즘보면 국민청원을 무슨 초딩들 학급 토론회정도로 생각하는거 같다” “번역가들 덕분에 세계관이나 그 영화 언어에 대해 제대로 공부하고 번역하는 번역가들이 싸잡아 욕먹는 세상” 등의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윤상현, 대통령 해외순방 비호…"대응 미흡했지만 성과도"
  • 민주당 "오세훈, 친일 잔치로 서울 역사에 일본 색 입히려 하나"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