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인터뷰①] 예지원 “‘키스 먼저 할까요’, 배우 라인업은 신의 한 수”

기사입력 2018-04-30 08:00

키스 먼저 할까요 예지원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 키스 먼저 할까요 예지원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MBN스타 백융희 기자] 어른들의 멜로 ‘키스 먼저 할까요’가 종영했다. 예지원은 지난 24일 막을 내린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폴댄스부터 꽃꽂이까지 못하는 게 없고 친구를 위해서라면 더욱 못하는 게 없는 국민친구 이미라 역을 소화했다. 어른들의 삶과 사랑 이야기를 그려낸 만큼,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안기며 마무리를 지었다. 깊은 감정선을 요구한 드라마였던 만큼, 배우들은 극에서 쉽게 빠져나오기 힘들다. 예지원 역시 미라를 보내기 위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작품이 끝난 지 얼마 안 됐다. 애정이 많았고 사랑을 많이 받은 작품이다. 매일 보던 사람들도 못 봐서 아쉬움이 크다. 지금은 이 감정들을 빨리 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원래 매 작품마다 힘든데 빨리 털어내는 게 큰 재주인 것 같다. 나 뿐 만 아니라 여러 배우, 연출진 들이 한 작품이 끝나면 쉽게 빠져나오지 못한다. 그래서 운동도 하고, 교회도 나가고, 다음 작품도 준비하는 등 바쁘게 지내려고 하고 있다.”

‘키스 먼저 할까요’의 이미라(예지원 분)는 극에서 웃음과 눈물을 넘나드는 연기로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다. 캐릭터의 매력과 특징, 감정선을 드라마틱하게 소화한 그의 연기가 더해져 극의 깊이를 더했다는 평이다. 예지원은 ‘키스 먼저 할까요’가 사랑 받은 가장 큰 이유로 ‘공감’을 꼽았다.

“엄마들, 결혼한 여성들, 중년 여성들에게 공감을 얻은 것 같다. 극 중 순진(김선아 분)의 이야기가 극단적으로 표현되긴 했지만 누구나 겪을 수 있을 소재였다. 특히 우리 나이 대 친구들은 만나면 다 똑같다. 물론 나는 결혼을 안 해서 들어주는 입장이지만, 아이 이야기, 사는 이야기 등을 하지 않나. 그래서 이번에는 방송이 나간 직후 전화가 터질 정도로 많은 연락을 받았다. 전화가 온다는 건 드라마가 좋다는 뜻이기도 하다. 대부분 ‘정말 좋다’, ‘재밌다’, ‘공감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감사한 마음에 일일이 답장을 했던 기억이 있다.”
키스 먼저 할까요 예지원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 키스 먼저 할까요 예지원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의 이미라(예지원 분)는 극에서 웃음과 눈물을 넘나드는 연기로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다. 캐릭터의 매력과 특징, 감정선을 드라마틱하게 소화한 그의 연기가 더해져 극의 깊이를 더했다는 평이다. 탄탄한 배우들의 연기력은 물론 웃음과 잔잔한 감동, 슬픔 등 다양한 이야기 구성을 담아 인기를 얻었다. 특히 1, 2회 시청률이 10%에 가까운 수치를 나타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릴 수 있었다. 이는 배우들의 완벽한 조합이 있었기 때문이다.

“모든 배우들이 신의 한수였다. 서로 많은 아이디어를 냈고, 현장에서 울고 웃을 수 있었다. 어떤 때는 너무 웃어서 촬영을 못한 적도 있고, 어떤 때는 너무 울어서 촬영을 못한 적도 있다. 그럼에도 모두가 여러 아이디어를 내면서 촬영을 한 이유는 편집을 잘 해줬기 때문이다. 안정장치가 있었기 때문에 여러 가지 의견을 내면서 촬영했다. 특히 연기는 배우들과의 ‘케미’가 좋으면 많은 것을 하지 않아도 묻어가면서 자연스럽게 시너지가 나오는 것 같다.”

예지원은 ‘키스 먼저 할까요’의 주제에 대해 ‘현재의 소중함’이라고 밝혔다. 그는 ‘바다의 끝은 땅이고 땅의 끝은 바다다. 끝은 새로운 시작이다’라는 말을 언급했다. 어디선가 본 메시지이지만, 결국엔 ‘키스 먼저 할까요’가 담고 있는 주제와 맞아떨어졌다. 그는 모든 사람들이 단순하게 ‘오늘’에 집중해서 사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가족, 사랑하는 연인, 친구에게 최선을

다하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데 나는 그렇게 살고 있는 것 같다. 모든 배우들이 마찬가지인 것 같다. 이번 작품이 얘기해주는 건 ‘내 옆에 있는 사람들에게 충실해라’라는 말이다. 어렵지만, 너무 많은 생각을 하기보다는 조금 단순하고 현재에 충실하게 살았으면 좋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있다.”(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