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승기, 한지민 향한 사심 터졌다…‘집사부일체’ 시청률 고공행진

기사입력 2018-05-14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승기 한지민 사심 사진=집사부일체 캡처
↑ 이승기 한지민 사심 사진=집사부일체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가 한지민을 향한 사심이 터졌다. 특히 아홉 번째 사부 법륜스님과 멤버들의 만남이 그려진 ‘집사부일체’의 시청률이 대폭 상승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3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 법륜스님 편은 2049 시청률과 가구 시청률 모두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집사부일체’는 20세~49세 젊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한 2049 타깃 시청률에서 무려 6.7%를 기록, ‘해피선데이’(3.4%)와 ‘오지의 마법사’(1.4%)를 압도적인 차이로 제치고 12주 연속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하는 한편, 가구시청률 역시 지난 주 대비 2%가 껑충 상승한 11.3%(수도권 2부 기준)로 KBS2 ‘해피선데이’(9.7%)와 MBC ‘오지의 마법사’(4.5%)와 격차를 드러냈다.

경주에서 모인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배우 한지민과 전화 연결을 통해 아홉 번째 사부의 힌트를 얻었다. 한지민은 “유일하게 제 선물을 거부하신 분”이라며 “인생의 큰 고민이나 어떤 질문에도 현명한 답을 내려주신다”고 밝혔다.

유튜브 1억 뷰의 주인공이라는 사실과 한지민의 힌트를 얻고 사부를 향한 궁금증이 더욱 커진 멤버들을 태운 트럭은 산 중턱의 밭에서 멈춰 섰다. 밭에서 일하는 사람들 사이로 범상치 않은 포스를 풍기고 있는 사람을 발견한 멤버들. ‘집사부일체’ 아홉 번째 사부이자 전 세계를 돌며 깨달음을 전하는 즉문즉설의 대가인 법륜스님과의 첫 만남이었다. “가르침을 받으려 왔다”는 멤버들의 말에 사부는 “삽 들고 와서 농사부터 짓자. 밥을 먹으려면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대형제’ 이승기-양세형, 이상윤-육성재로 조를 나눈 멤버들과 법륜스님은 배추 모종 심기에 나섰다. 일을 하는 도중에도 멤버들과 스님의 즉문즉설은 이뤄졌다. 밭일을 해야 하는 이유에서 시작된 질문은 스님이 한지민의 선물을 거절한 이유, 이기고 지는 것의 중요성, 스님이 출가를 하게 된 계기까지 쉼 없이 이어졌다.

법륜스님은 이승기와 양세형에게 "들뜸 뒤엔 반드시 그만큼의 괴로움이 있다"며 "인기가 있어서 즐거웠다면 인기가 떨어질 때 그만큼 괴롭다"고 조언했다. 법륜스님은 끊임없는 멤버들의 질문에도 차분하고 명쾌한 답변을 이어갔다.

식사 시간에도 멤버들의 깨달음은 계속됐다. 모종심기를 마친 멤버들과 법륜스님은 산나물이 들어간 비빔밥을 나눠먹었다. 고기를 그리워하는 멤버들에게 스님은 “고기를 먹지 말라는 말은 없다. ‘맛에 집착하지 말라’는 것”이라는 본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이승기는 결혼을 할 때 어떤 여성상을 만나는 게 좋은지를 물었다. 이에 법륩스님은 "결혼과 연애는 다르다. 결혼은 동거하는 것이다. 룸메이트를 구하는 것 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외모, 능력을 보지만 사실 결혼생활을 하면서 힘들어하는 이들을 보면 대부분 생활 습관과 성격 차로 힘들어한다. 룸메이트를 구한다고 생각하면 무엇이 중요한 지 생각하라"고 답했다. 이승기는 뭔가 깨달음을 얻은 듯 “기준을 싹 뜯어 고쳐야 겠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식사를 마친 이들은 수련원 ‘깨달음 학교’에 입학했다. 멤버들에게 쓰디쓴 소태차를 권한 법륜스님은 "인생의 쓴맛을 알아야 인생이 편해진다. 인생이 달콤한 줄 알면 고달파진다"고 말했다.

깨달음 학교에서 법륜스님이 멤버들에게 전한 수칙은 세 가지. 검소하라, 겸손하라, 편안하라 였다. 법륜스님은 겸손은 모든 사람을 평등하게 대하는 것이고 비굴과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멤버들은 사부님의 말씀의 잊지 않기 위해 노트에 빽빽하게 메모를 이어갔다.

편안한 마음에 대한 대화 도중 양세형은 자신이 최근에 화가 났던 사연들을 털어놨다. 양세형의 고민을 들은 법륜스님은 “무엇이 화를 나게 했는지” 문제의 근원에 다가가게끔 질문을 던졌고, 법륜스님은 "화를 내면 손실이 생긴다"며 "화를 내는것은 나쁘기 보다 어리석은 행동이다. 빨리 사과할 수록 손실이 적다”고 조언했다.

이승기의 고민은 이른바 ‘티내기, 그 중에서도 특전사 자부심’이었다. 이승기는 “특전사로 군생활을 했는데 그걸 기회가 있을 때 마다 많은 사람들 앞에서 티를 내고 자랑하고 싶다”고 하자, 법륜스님은 “대한민국 남자들이 하는 것인데 굳이 자랑하는 건, 그 주위 사람들 보다 더 낫다는 걸 보여주고 싶은 게 아닌가. 보통의 남자들이 보기에는 특전사라도 크게 다를 건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승기는 “지금 막 창피해졌다”고 말했다. 그 모습을 본 양세형은 "어떻게 그렇게 잘 아시냐"면서 "누가 물어보면 말해라. 승기 너는 사람들을 비집고 들어가서 말하는 식이다. 먼저 말하지 말라"라고 덧붙여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승기는 “이해가 확실히 된다”고 말한

것도 잠시, "특전사 중에서도 다르긴 다르다"라고 꿋꿋하게 말했고 양세형은 “얘는 말이 안 통한다. 너는 너다”라고 말해 또 한번 모두를 폭소케했다. ‘특전사부심’으로 고민하는 이승기와 ‘화가 많은’ 나대 형제 양세형의 케미가 다시 한 번 드러난 이 장면은 분당 시청률 15.6%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네팔서 장마로 잇단 산사태 발생…최소 16명 사망·45명 이상 실종
  • 카자흐스탄 덮친 정체불명 폐렴…WHO "코로나19일 수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