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가은, SNS에 심경 고백 "하루하루가 불안하다. 내일이 무섭다"

기사입력 2018-05-14 13:14 l 최종수정 2018-05-15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송인 정가은이 SNS에 심경글을 올려 화제입니다.

정가은은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하루도 무사히 지나간 것에 감사한다. 사실 하루하루가 너무 불안하고 내일이 무섭고 두려운데...안그런척. 괜찮은척하면 정말 괜찮을까봐..괜찮아질까봐"라고 하루를 마무리한 소감을 적었습니다.

정가은은 이어 "부디..내일도 오늘만 같았으면 좋겠네요. 아직 너무 자격이 없나봐요ㅠ.ㅠ"라며 "내가 이렇게 불안해하니까 소이도 잠을 못자나싶고 미안하고 또 미안하고ㅠ.ㅠ 내일이 두렵고.. 이 두려움은 언제쯤 끝이 날까요.."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심경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정가은은 환하게 미소짓고 있어 보는 이들을 짠하게 합니다.

정가은의 글에 팬들과 지인들은 응원과 걱정을 담아 보냈습니다.

절친 안선영은 "이또한 다 지나간다.... 시간이 약이야. 그리고 언제

든 필요할땐 손만 내밀어. 바로 달려가서 잡아줄께."라고 늘 그렇듯 응원했습니다. 설수현은 "가은아. 우리 모두 불안해... 끝나지 않을 불안이 계속 오겠지만.. 또 그냥 살아진다. 그지... 많은 사람이 널 지켜준다"라고 다독였습니다.

한편, 정가은은 결혼 2년만인 최근 이혼 소식을 알렸고 홀로 딸을 키우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6개월 정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3중 추돌사고 내고 운전자 행방 묘연…가양대교서 실종의심 신고
  • 선감학원 발굴 하루 만에 유해 발견…아동 시신 최소 150구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