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진세연 “윤시윤, 일과 사랑에 빠진 천상배우…열애설 NO”(인터뷰)

기사입력 2018-05-16 14: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시윤 진세연 열애설 부인 사진=DB
↑ 윤시윤 진세연 열애설 부인 사진=DB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진세연이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윤시윤에 대해 언급했다.

진세연은 16일 서울 용산구 한 카페에서 ‘대군-사랑을 그리다’ 종영 인터뷰를 진행한 가운데, 상대배우로 출연한 윤시윤에 대해 “천상배우”라고 말했다.

이날 진세연은 “윤시윤 오빠는 천상배우라고 느낄 정도로 모든 장면을 열심히 한다. 아무래도 분량도 많고, 시간도 부족했을 텐데 대충하고 넘기는 법이 없다.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열심히 한다. 힘든 내색도 안 내더라”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런 모습들이 대단하다고 느껴졌다. 또 찍으면서 고마웠던 건 장난도 많이 치지만, 진지할 땐 정말 진지하다. 촬영하면서 일적인 얘기를 많이 주고받았는데, 현장에서는 저를 배우로 대해준다는 게 정말 고마웠다. 몇 살 어린 동생이 아닌 동료배우로 존중해주는 모습이 고마웠다”고 말했다.

진세연은 윤시윤과 극중에서 절절한 사랑을 그려냈다. 특히 두 사람은 키스장면을 포함한 많은 애정 신을 소화해냈다. 이와 관련해 진세연은 “작품에서 상대 남자 배우와 가장 나중에 만난 건 처음이었다. 휘(윤시윤 분)를 만나는 장면을 늦게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만큼 빨리 친해지고 빨리 사랑에 빠져야 했다. 그만큼 친해질 수 있는 시간도 짧았다. 그 사이에 키스신도 많았다. 그래서 서로 빨리 익숙해지려고 노력했다”고 얘기했다.

앞서 먼저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던 윤시윤은 진세연과의 애정신에 대해 진세연이 리드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진세연은 “작품에서도 자현(진세연 분)이가 휘보다 리드하는 느낌도 없지 않다. 그리고 시윤 오빠가 ‘원래 스킨십을 못한다’고 ‘오빠로서 리드하지 못해 미안하다’고 했다. 저는 정말 괜찮았다. 오빠가 미안하다고 하면 계속 괜찮다고 답했다”며 웃었다.

특히 이날 진세연은 윤시윤과 서로에 대한 애정어린 발언으로 “이러다 열애설이 나는 게 아니냐”는 취재진의 너스레에 “그렇지 않다. 시윤 오빠가 바로 다음

작품에 들어갔더라. 일과 사랑에 빠진 것 같다”며 웃으며 농담을 건넸다.

한편 ‘대군’은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그들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드라마다. TV조선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지난 6일 종영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0명 넘어…교회발 초등생도 감염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박원순 "GBC 공공기여금 1조 7천억 강남 독식 안 돼" 국토부 비판
  •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