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오세범 변호사 “어묵 표현 모른 ‘전참시’ 조연출…고의성 짙다고 볼 수 없다”

기사입력 2018-05-16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지적 참견 시점’ 포스터 사진=MBC
↑ ‘전지적 참견 시점’ 포스터 사진=MBC
[MBN스타 신미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오세범 변호사가 어묵 표현을 사용한 조연출에 대해 고의성이 없음을 강조했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는 ‘전지적 참견 시점’의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 사용 논란에 관련 조사위원회 활동 종결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현장에는 진상조사위원회의 오세범 변호사, 조능희 위원장(기획편성본부장), 고정주 위원(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부장), 이종혁(편성국 부장)이 참석했다.

이날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 사용 논란에 진상조사위원회 측은 조연출이 세월호 피해자를 희화화하는 어묵 표현을 몰랐다며 조사를 발표했다.

하지만 트렌디한 방송을 이끌어 가는 방송 관계자가 몰랐다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 해명이다. 특히 특정 사이트에서 세월호 피해자를 어묵이라고 표현한 점은 지속적으로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에 오세범 변호사는 “조연출이 세월호 희생자 희화화한 것을 몰랐다고 하는데 저도 납득이 가지 않는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모든 것을 알지 못한다”라며 “저도 세월호 관련 활동했지만 모든 것을 알고 있지 않다. 조연출이 세월호 화면을 찾아달라고 하면 연상할 수 있는데 그런 뜻이 없었기에 (어묵이 세월호 피해자를 희화화했음을) 알고 편집했다고 보기 어렵다. 그래서

의도적, 고의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분에서 이영자가 어묵 먹방을 하는 모습을 담은 장면을 내보내면서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세월호 참사 뉴스 보도 화면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미국에서도 흑사병 출현…'야생 다람쥐' 양성반응 확인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배현진, 굴착공사 정보공개 의무화…도로법 개정안 대표 발의
  • 심상정, 박원순 조문 거부 사과에 정의당 '조문 갈등' 심화
  • 서울 고시텔 화재…불탄 차량서 1명 숨진 채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