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참시` 조사위 "프로그램 폐지 논의 없었다"

기사입력 2018-05-16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MBC가 '전지적 참견 시점' 폐지 관련 논의한 적이 없다고 재차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 MBC M라운지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 논란 진상 조사 위원회의 결과 발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진상 조사위원 자격으로 간담회에 참석한 전진수 예능본부 부국장은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전 본부장은 "아시다시피 프로그램 제작과 관련해서는 모든 게 스톱 되어 있는 상태다. 출연자들도 오늘 이 공식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결과 발표가 있은 후에 각 출연자들과 논의 해서 향후 방송 일정 등 구체적인 것들을 논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향후 방향에 대해 "논의 중이라 말씀 드리는 것은 아니다. 현 시점 모든 것이 스톱된 상황"이라 강조했다. 이어 "논의 한 과정이 없기 때문에, 폐

지설 등이 언급되고 있는 것은 알고 있으나 우리가 폐지설을 논의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 5일 방송분에서 이영자의 어묵 먹방 관련 에피소드 도중 세월호 참사 속보 보도 뉴스 장면을 배경에 사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경영계 8천410원…곧 결정될 예정
  • 김포대교 인근서 폭발물 터져 70대 남성 중상
  • 골프장도 뚫렸다…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반드시 착용"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