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봉태규♥하시시박, 둘째 득녀 소감 "지구별에 온 딸, 아내 박원지씨 고마워"(전문)

기사입력 2018-05-25 13:32

봉태규, 하시시박 부부와 두 아이. 사진| 봉태규 SNS
↑ 봉태규, 하시시박 부부와 두 아이. 사진| 봉태규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배우 봉태규가 둘째 아이를 얻은 소감을 전했다.
봉태규는 25일 인스타그램에 "지구별에 온 우리 딸 너무 고맙고 축하합니다. 무엇보다 가장 고생 많이 한 우리 원지씨 너무 고맙고 감사합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공개했다.
봉태규는 "사실 아내가 임신을 하게 되면 남편은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습니다. 아내의 심신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최선을 다하지만 그건 너무 당연한 행동이라 '무엇을 했다'라고 말하기 어렵습니다"라며 자신이 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시하가 태어나는 순간에 함께할 때 흐르는 눈물이 아이 탄생의 감동 때문이라고 알고 있었습니다. 이번에 둘째의 출산을 다시 한번 경험하고 확실히 알게 되었습니다. 그건 아내의 대한 고마움, 미안함, 존경이 뒤섞여 흐르는. 온전히 박원지라는 사람에게서만 받을 수 있는 감동의 눈물이었습니다"라며 아내 하시시박에게 감사와 존경을 보냈다.
출산 전 하시시박. 사진| 봉태규 SNS
↑ 출산 전 하시시박. 사진| 봉태규 SNS

봉태규는 또 "아빠가 되었다는 칭찬보다 제 아내가 감내하고 견디어 낸 임신과 출산에 더 많은 축하를 해주세요. 이 축복은 오롯이 제 아내의 몫입니다. 끝으로 엄청난 변화를 겪을 수밖에 없는 우리 시하도 너무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말해주고 싶네요. 그리고 많이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가족과 팬들에게 고마워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출산 전 하시시박의 모습과 둘째 아기가 태어난 후 신생아실 유리창 너머로 동생을 보는 시하 군, 아기 침대에 누워있는 둘째 딸 모습이 담겼다.
봉태규와 하시시박은 지난 2015년 5월 결혼, 같은 해 12월 아들 시하 군을 얻었다. 지난 21일에는 둘째를 득녀했다. 봉태규 가족은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출연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다음은 봉태규 심경글 전문>
지구별에 온 우리 딸 너무 고맙고 축하합니다. 무엇보다 가장 고생 많이 한 우리 원지씨 너무 고맙고 감사합니다.
사실 아내가 임신을 하게 되면 남편은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습니다. 아내의 심신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최선을 다하지만 그건 너무 당연한 행동이라 '무엇을 했다'라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저는 시하가 태어나는 순간에 함께할 때 흐르는 눈물이 아이 탄생의 감동 때문이라고 알고 있었습니다.
물론 어느 정도 그런 부분도 있지만 이번에 둘째의 출산을 다시 한번 경험하고 확실히 알게 되었습니다. 그건 아내의 대한 고마움, 미안함, 존경이 뒤섞여 흐르는.. 온전히 박원지라는 사람에게서만 받을 수 있는 감동의 눈물이었습니다. 태어난 아이에게는 미안하지만 출산의 순간은 오직 아내만이 만들 수 있는 세상이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세계는 어떤 누구도 대신할 수 없더라고요. 갓 태어난 우리 아이도요.. 저도 참 한심합니다.. 둘째가 태어나서야 알게 되다니... 그래서 제 아내에게 더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아빠가 되었다

는 칭찬보다 제 아내가 감내하고 견디어 낸 임신과 출산에 더 많은 축하를 해주세요. 이 축복은 오롯이 제 아내의 몫입니다.
끝으로 엄청난 변화를 겪을 수밖에 없는 우리 시하도 너무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말해주고 싶네요. 그리고 많이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