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우성 "제주 예멘난민 반감 이해하지만…무사증 입국 불허 반대"

기사입력 2018-06-27 08:1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정우성이 제주도 예멘 난민 논란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대사 정우성은 26일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열린 제13회 '제주포럼'에서 중앙일보가 준비한 '길 위의 사람들: 세계 난민 문제의 오늘과 내일’이라는 주제의 특별세션에 참석했다.
이날 김필규 JTBC 앵커와 함께 한 대담에서 정우성은 지난 1일부터 제주도에 비자없이 들어올 수 없는 국가에 예멘이 추가된 것에 대해 "무사증 입국 불허 국가에 예멘을 넣은 것은 인권을 생각하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자를 통해 난민의 입국을 제어하겠다는 것은 난민이 어느 나라에 가서도 도움을 요청하기 어려운 위험성이 내포돼 있는 방법"이라며 "그간 난민 캠프를 방문하면서 수없이 많은 난민과 실향민들을 만나며 '이 거대한 세계적 문제를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어떻게 알려야 할까, 내가 너무 큰 숙제를 진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할 때도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그러나 먼 나라 이야기였기 때문에 대부분 관용적으로 받아들이고 이해하셨다. 그런데 어느 순간 다수의 난민이 제주도에서 신청했다는 이유로 ‘그 사람들을 왜 우리가 책임져야 하느냐’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 물론 대중에게 인권이라는 단어는 굉장히 막연하고 어려운 얘기일 수 있다"고 인정했다.
이어 "제주도민들께서는 제주도가 다 책임져야 하는지에 대한 반감이나 불안감이 있을 수도 있다"며 "출도(出島)를 제한했기에 마치 제주도가 다 책임져야 한다는 의식을 만들어낸 것 같다. 출도를 허가했다면 예멘인이 서울 등 커뮤니티에 자리 잡고 도움을 받으며 어렵더라도 스스로 의식주를 해결하면서 제주도나 중앙정부의 부담을 덜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우성은 전세계 11명의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중 한 명이다. 2014년 명예대사 자격으로 네팔에 방문한 후 여러차례 난민촌을 직접 방문했던 그는 친선대사로 공식 임명됐다.네팔(2014년)·남수단(2015년)·레바논(2016년)·이라크(2017년)에 이어 지난해 12월 로힝야 난민촌(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을 직접 방문했고, 매년 5000만원을 기부하고 있다.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