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흉부외과’ 고수, 엄마 때문에 의사 됐다…“꼭 심장 찾아줄게”

기사입력 2018-10-04 22: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흉부외과’ 고수 사진=SBS ‘흉부외과’ 캡처
↑ ‘흉부외과’ 고수 사진=SBS ‘흉부외과’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흉부외과’ 고수가 어릴 때를 회상하며 엄마를 바라봤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흉부외과’에서는 박태수(고수 분)가 어릴 적을 회상하며 다짐했다.

이날 박태수는 엄마를 찾았다. 여전히 그의 엄마는 누워있는 상황이었다.

박태수는

어릴 적 엄마를 보고 안타까움을 느꼈다. 그의 엄마는 “넌 나처럼 웃음이나 팔면서 살지 마라”고 자신을 한탄했다.

이에 박태수는 엄마에게 “내가 꼭 의사가 될게, 의사가 돼서 엄마 먹여 살릴게”라고 소리쳤다.

어른이 되어 의사가 된 박태수. 그는 엄마를 보며 “내가 꼭 심장을 찾아줄게”라고 다짐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