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23rd BIFF] 쿠니무라 준 "日 자위대 욱일기 게양, 바람직하지 못해"

기사입력 2018-10-05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부산)=양소영 기자]
일본 배우 쿠니무라 준이 자위대의 욱일기 게양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5일 오전 부산시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뉴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이 열렸다. 전양준 집행위원장을 비롯해 김홍준, 시 난순, 라비나 미테브스카, 나센 무들리, 쿠니무라 준이 참석했다.
이날 한 기자는 10일 제주 민군복합관광미항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일본 해상자위대 군함이 ‘욱일기’(旭日旗)를 게양한다고 전해진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했다.
쿠니무라 준은 “이 문제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며 다시 질문에 대해 물었다. 이어 “욱일기는 일본 자위대 해군의 정통 깃발로 알고 있다. 한국 분들은 이 깃발에 대해서 남다르게 생각한다는 걸 알고 이해한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그는 “자위대가 참가한다고 했고 일본의 전통이라고 굽힐 수 없다고 한다. 한 번 이해를 해주면 어떨까 생각하고 있다”며 “일본은 전체적으로 보수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 일본 안에서도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이 문제를 배우라기보다 개인으로서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제23회 부산국

제영화제는 13일까지 열린다. 올해 영화제는 79개국 323편의 초청작이 상영된다. 뉴 커런츠상은 아시아영화의 미래를 이끌 신인 감독들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을 소개하는 섹션이다. 영화제 기간 상영되는 10편 중 심사를 거쳐 2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한다. 수상작 선정 작품의 감독에게는 각 3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속보] 정총리 "다주택 고위공직자 매각하도록 조치"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서울 지하철 4호선, 범계역서 전기장애로 멈춰…운행 지연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