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파타’ 정웅인 “김윤진 덕에 스태프·배우들 처우 개선 돼”

기사입력 2018-10-05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최파타’ 정웅인이 배우 김윤진의 미담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SBS 새 토요드라마 ‘미스 마:복수의 여신’의 배우 김윤진, 정웅인, 최광제, 고성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윤진은 19년 만에 한국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미국에서 활동하다 보니 감사하게 제안이 들어와도 스케줄이 안 맞았다. 이번 드라마도 ‘과연 가능할까?’ 생각했다. 사실 미국 드라마와 이야기 중이었다”며 “’그래서 못하겠지’라고 생각하면서 대본을 읽는데 한 장면을 보고 순식간에 4부를 읽었다. 이거 안 하면 너무 후회할 것 같더라. 그 정도로 매력있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김윤진의 첫인상에 대해 정웅인은 “김윤진 씨가 아무래도 미국에서 드라마를 했고, 미국 시스템을 갖고 계셔서 무척 까다로울 줄 알았다. 그런데 매우 잘 적응하더라. 내가 배우로서 배워야 할 점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웅인은 “사실 방송 중에서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부분들을 김윤진 씨가 콕 집어 얘기해준다. 그래서 ‘이것 만큼은 확실히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것에 대해 나도 같이 얘기할 수 있었다. 우리 스태프들도 처우가 많이 개선됐다. 앞으로 배우들과 준비하는 과정에도 처우가 많이 되었으면 좋겠다. 기분이 좋다”며

훈훈한 미담을 공개했다.
한편, 네 사람이 출연하는 SBS 토요드라마 ‘미스 마:복수의 여신’은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쓴 여자가 진실을 밝히기 위해 주변 사건들을 해결해가는 이야기로 오는 6일(토) 오후 9시 5분에 첫 방송된다.
wjlee@mkinternet.com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