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23rd BIFF]‘군산’ 박해일 “문소리, 촬영 내내 사랑스러워…호흡 만족”

기사입력 2018-10-06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문소리가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관객들과 만났다.
지난 4일 개막한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문소리는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감독 장률/제작 률필름)’로 영화제 첫 일정을 소화했다.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는 영화 ‘춘몽(2016)’ ‘경주(2013)’에서 지역과 공간을 독보적으로 담아낸 장률 감독의 11번째 작품이다. 영화 ‘군산:거위를 노래하다’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BIFF) ‘갈라 프리젠테이션’ 부문에 초청돼, 어제(5일) 저녁 8시 부산 영화의 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됐다. 122분의 짧지 않은 러닝 타임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의 높은 몰입감을 끌어냈다는 평이다.
‘군산:거위를 노래하다’는 군산으로 여행을 떠난 남녀가 그곳에서 마주치는 인물들과의 소소한 사건을 그려낸다. 남녀의 미묘한 감정을 세밀하게 담아냈다.
문소리는 “장률 감독님의 전작들을 인상적으로 봐 왔다. 작품에 대한 애정이 감독님을 향한 신뢰로 이어지더라. 감독님과 캐릭터에 대한 얘기를 많이 나눴다. 극 중 ‘송현’은 여러 사람들과 경계 없이 소통하는, 사랑이 많은 캐릭터다. 촬영하면서 온전히 ‘송현’으로 살았다. 좋은 친구들과 여행한 듯 촬영해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어제(5일) 야외무대 행사에서 배우 박해일은 “문소리는 촬영장에서 시종일관 사랑스러웠다. 연기 호흡이 좋았다.”고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뿐만 아니다. 장률 감독은 “촬

영하며 문소리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문소리는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 잘 아는 배우다. 극에서 ‘송현’의 캐릭터를 잘 완성했다”고 전했다.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 일정을 시작한 문소리는 영화 ‘메기’의 일정을 앞두고 있다. 영화 ‘메기’는 오는 7일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시작으로 9일 관객과의 대화를 이어나간다.

kiki2022@mk.co.kr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