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디아크 前여친 측 “강압적 성관계 NO…사과받았다”(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8-10-06 11: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디아크 전여친 입장 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캡처(디아크)
↑ 디아크 전여친 입장 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캡처(디아크)
[MBN스타 안윤지 기자] 래퍼 디아크 전 여자친구 A씨가 현재 보도된 내용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6일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당사자와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면서 성관곌르 맺게 된 것이라고 오해를 풀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성폭행과 미투 운동같은 왜곡된 사실을 보고 바로 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당사자와 당사자 소속사와 만남을 가졌고 ‘강압적 성관계를 해명하는 글을 쓰는게 좋겠다고 생각해 글을 쓰게 됐다”고 해당 글을 쓰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A씨는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언급한 적이 없고, 왜곡된 기사와 구설수에 서로가 피해를 얻는 것이 부당하다고 생각하여 글을 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나에 대해 얼굴과 이름을 정확하게 모르면서 추측하지 마라”고 단언했다.

이날 오전 A씨는 SNS를 통해 디아크가 “피임기구가 없음에도 성관계를 강요했다”고 폭로해 디아크의 사생활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디아크는 해당 논란에 대해 “주작이다”라며 부인했다. 현재 디아크의 입장문은 삭제된 상태다.

이하 디아크 전 여자친구 A씨 입장 전문

'강압적 성관계'에 대하여 물론 처음에는 제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부터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고 오해를 풀고 싶습니다.
성관계 이후 태도 변화에 초점을 두고 싶었던 저도 '성폭행', '미투 운동'과 같은 왜곡된 사실을 보고 이는 바로잡아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오늘 새벽, 당사자와 당사자의 소속사와 만남을 가져 제가 '강압적 성관계'를 해명하는 글을 쓰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이 나왔고, 저도 이에 동의하여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당사자와 저는 서로 사과하고 이 일에 대한 감정을 풀었고, 제3자 여러분들도 저희 모두를 겨냥하는 지나친 말을 삼가해주셨으면 하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저는 처

음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언급한 적이 없고, 왜곡된 기사와 구설수에 서로가 피해를 얻는 것이 부당하다고 생각하여 글을 쓴 것입니다.
다른 래퍼에 대한 사과글은 올렸으며 개인적인 메시지로도 보낼 예정입니다. 마지막으로 제 나이와 얼굴에 확신이 없으면서 잘못된 정보를 입에 담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김포·파주 2주째 급등세…추가 규제 초읽기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