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그것이 알고 싶다’, 무자격자 의료행위 실태 추적...“수술실의 비밀 거래”

기사입력 2018-10-06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의료계 내에서 벌어지는 무자격자 의료행위의 실태를 추적한다.
오늘(6일) 방송되는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의료계 내에서 벌어지는 무자격자 의료행위의 실태에 대해 추적하고 통제구역인 수술실 안에서 일어나는 ‘그들’만의 비밀 거래와 그 거래가 멈추지 않는 이유에 대해 파헤친다.
지난 5월, 부산 영도구의 정형외과에서 어깨 수술을 받고 4개월 만에 사망한 강 씨의 죽음을 둘러싼 논란이 뜨겁다.
건강한 40대 남편이자 아버지였던 강 씨는 잦은 어깨 통증으로 지역 유명 의사에게 수술을 받기로 했지만, 정작 그를 수술한 사람은 의사가 아닌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그동안 의사 대신 수술을 집도한 사람은 의료기기 영업사원 정도로만 알려졌고 철저히 베일에 가려져 있었으나, 제작진이 취재한 그의 정체는 실로 놀라웠다.
강 씨 사망 사건이 터지고 나자 전,현직 영업사원들과 의료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제작진에게 수술실 영업사원의 존재와 역할에 대해 증언했다.
이 사건은 그간 수술실 커튼 속에서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퍼져 있던 ‘무자격자 의료행위’가 수면 위로 드러난 하나의 사건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수십 년 동안 굳게 잠겨 있던 수술실 문틈을 비집고 나온 그들의 증언으로, 의료계의 불법 관행이 지금 어디까지 뿌리내렸는지를 생생하게 밝혀질 수 있을까?
제작진은 작은 규모의 개인병원부터 일부 네트워크 병원까지, 수술실의 유령처럼 곳곳에 스며들어 있는 의료사원들이 실제로 수술실에 들어갈 뿐만 아니라 마치 의료진처럼 수술에 참여한다는 제보의 실체를 확인한다.
또 영업사원들이 몇몇 대학병원의 수술실에서도 보조 인력으로 수술에 참여하고 있다는 의혹도 추적해 본다.
‘외부인 출입금지 지역’, 수술실 안에서는 대체 무슨 일들이 벌어지고 있나? 수술 테이블에 누워 있는 환자 위로

오가는 비밀 거래는 과연 무엇인가?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벌어지는 의료계 내 무자격자 의료행위의 실태와, 수술실 안에서 일어나는 비밀거래는 6일(토)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 제공|SB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0명 넘어…교회발 초등생도 감염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박원순 "GBC 공공기여금 1조 7천억 강남 독식 안 돼" 국토부 비판
  •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