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나인룸’ 임원희, 코믹함까지 터진 마성의 3초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8-10-28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나인룸 임원희 사진=나인룸 캡처
↑ 나인룸 임원희 사진=나인룸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임원희표 허당미(美)’가 토요일 안방극장을 유쾌하게 만들었다.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에서 활약하고 있는 임원희가 27일 방송에서 방상수 캐릭터 특유의 쭈굴한 매력은 물론, 예상치 못했던 장면에서 코믹 포인트까지 터뜨려 시청자들의 활력소 역할을 십분 소화했다.

이날 방상수(임원희 분)는 자신이 근무하는 법무법인 ‘담장’에 새로운 대표가 부임한다는 사실을 요란스럽게 알리며 등장했다. 새 대표인 김종수(손병호 분)와 면담을 가진 그는 호구 조사를 연상케 하는 질문 세례에도 우렁찬 목소리로 대답하는 군기 잡힌 모습을 보여주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방상수는 옆에서 서포트 해달라는 의미로 ‘자신의 손가락이 되어달라’고 했던 김종수의 말에 화들짝 놀랐다. 그의 말뜻을 이해하지 못하고 “대표님... 애인은... 좀...”이라며 어리바리한 허당미(美)를 발산, 이를 유쾌하게 살린 임원희의 말투와 표정이 코믹함을 전도하며 웃음 가득한 ‘마성의 3초’를 선사했다.

‘담장’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자신에게 보고하라는 김종수의 은밀한 제안도 덥썩 물은 후 “대표님의 화소 좋은 CCTV가 되겠습니다!”라며 충성을 약속했다. 생동감 넘치는 처세의 달인 연기는 물론, 대사 속 차진 비유

력으로 긴장감이 감도는 상황 속 깨알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이렇듯 임원희는 ‘나인룸’에서 맛깔나는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하며 대체불가 웃음 포인트로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었다. 매회 예상치 못한 장면에서 임팩트를 발산하는 그이기에 다음 주에는 또 어떤 웃음을 선사할지 남다른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백신 의료진부터, 하반기 전국민 대상…'골라맞기' 안 돼
  • [속보] '사법행정권 남용' 이민걸·이규진에 징역 2년6개월 구형
  • 유은혜 "고3은 매일 등교 원칙…교직원 백신 우선접종"
  • '강풍경보' 제주공항, 항공기 결항·지연 속출
  • 2년간 105차례 의붓딸 강간…말레이 법원, 징역 1천50년 선고
  • 리얼돌 통관 '국민청원' 등장..."불허는 개인 행복 침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