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곰` 김진만 PD "`남극의 눈물` 펭귄 모자, 교감 위해…`곰`은? 교감 NO"

기사입력 2018-11-28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김진만 PD가 곰과 교감을 바라지 않았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MBC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곰' 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김진만, 송관섭, 조철영 PD와 최정길 촬영 감독이 참석했다.
'곰'은 '아마존의 눈물', '남극의 눈물' 등 명품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제작진의 신작으로 무려 제작기간 2년, 총 5000여 시간에 걸쳐 3000TB에 달하는 분량을 촬영했다.
이날 김진만 PD는 '남극의 눈물'에서 펭귄 모자를 썼던 것을 언급하며 "펭귄과 교감을 하려던 마음에서 쓴 것이다. 그러나 '곰'은 그럴 마음이 없었다. 가까이 오길 바라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PD는 "야생 동물과 교감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 자연의 일부로 받아들여주면 괜찮은데 의식하기 시작하면 위험하다. 사냥하다가 4~5m 가까이까지 온다. 레인저의 보호를 받았지만 곰과 교감을 꿈꾼다는 건 낭만적인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에 최정길 촬영 감독은 "뷰파인더로 봐야해서 위험했다. 얼마나 가까이 온지 몰랐다. 망원 렌즈로 봐서 거리감이 없다. 바로 앞에서 첨벙하면 물이 튀더라. 레인저들이 도와주겠지 했는데 돌아보면 다들 뒤로 물러나 있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곰들이 가까이 오면

몸이 굳고 머리카락이 서더라. 촬영 후 목에 파스를 붙이기도 했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곰'은 12월 3일 오후 11시 10일 프롤로그 '곰의 세상으로' 방송을 시작으로 1월 28일, 2월4일, 2월11일, 2월 18일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 MBC[ⓒ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英여왕 최측근, 영국서 태어난 흑인에 "아프리카 어디서 왔냐" 발언 후 사임
  • 생후 13일 된 신생아 낙상사고 숨긴 산후조리원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