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키세스, 데뷔 1주년 소감 “확실한 감성 위해 계속 노력”

기사입력 2018-11-30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키세스 데뷔 1주년 소감
↑ 키세스 데뷔 1주년 소감
[MBN스타 손진아 기자] 알앤비 보컬리스트 키세스(KISSES)가 데뷔 1주년을 맞이했다.

키세스는 지난 2017년 11월 30일 래퍼 식케이(Sik-K)의 피처링이 돋보이는 싱글 ‘망하길 바랬어’로 데뷔했다. ‘망하길 바랬어’는 헤어진 애인이 잘 지내는 것 같아 진심은 아니지만 때로는 망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담아낸 곡이다. 현실적인 가사와 함께 키세스만의 알앤비(R&B) 감성이 듣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그 후 키세스는 두 번째 싱글 ‘blue lagoon’(블루 라군)을 발매, 애틋하지만 감각적인 감성으로 또 한 번 존재감을 드러냈다. 음원과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서 키세스는 표정연기로 가사를 표현해내는 가하면, 상대 배역인 남자를 애틋하게 바라보며 애절함도 강조했다.

특히 키세스의 ‘망하길 바랬어’와 ‘blue lagoon’의 앨범 재킷 이미지는 하늘과 바다가 이어지는, 마치 한 장의 그림을 보는 것 같은 아트윅으로 소장욕구는 물론 감상하는 즐거움까지 안겼다.

‘망하길 바랬어’와 ‘blue lagoon’이 애절한 사랑 이야기였다면, ‘편의점’은 한층 발랄하고 상큼해진 키세스를 소개했다. ‘편의점’은 이별 후 허전하고 공허한 여자의 마음을 담은 곡으로, 기분 좋은 멜로디와 공감 가능한 가사가 특징이다.

키세스는 ‘편의점’을 통해 감성적인 알앤비는 물론 이별노래도 상큼해질 수 있다는 ‘키세스 매직’을 뽐내기도 했다. 뮤직비디오 속 키세스의 다양한 표정도 돋보였다.

세 곡을 통해 변신을 시도해온 키세스는 29일 네 번째 싱글 ‘니가 나쁜게 맞아’를 공개, 차세대 알앤비 주자 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니가 나쁜게 맞아’는 떠오르는 프로듀서 Poptist 가 키세스를 위해 만들어준 곡으로, ‘밤 하늘의 별별별. 그 옆에 있는 달달달’이라는 가사 등이 여운을 안기고 있다.

지난 앨범에 이어 꾸준히 함께해 온 일러스트레이터 황영진이 이번 앨범에도 아트윅으로 참여, 몽환적이면서도 화려한, 감각적인 키세스

만의 분위기를 강조하고 있다.

키세스 소속사 D.C Records 측은 “키세스는 데뷔 후 1년 동안 네 장의 앨범을 꾸준히 발표하며 자신만의 색을 만들어 가고 있다. 앞으로도 확실한 자신만의 감성을 보여주려 노력할 예정이며 리스너들에게 오래오래 기억되도록 노력하겠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윤미향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이상한 해명 '도마'
  • '만취' 부장검사, 한밤 중 길거리에서 여성을…
  • 대구 신세계백화점 신원 미상 남성 투신 사망
  • [단독] "수사관 1천여 명 전직" 발칵…대검 진화
  • 충남도, '하루 300만장 생산' 마스크 공장 유치
  • 최형우 전 의원 장충동 자택 경매 나와…45억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