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 조보아에 "모두 오해해도 넌 날 믿었어야지" 과거 원망

기사입력 2018-12-18 22: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가 조보아를 원망했다.
18일 방송된 SBS 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에서는 강복수(유승호 분)가 오세호(곽동연)와 손수정(조보아)에게 과거를 추궁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복수는 손수정과 옥상에 올라갔고, 그곳에서 먼저 와 있는 오세호와 삼자대면했다. 오세호가 옥상 난간에 서 있자, 강복수는 "오랜만이다. 우리 셋이 여기 있는 것. 여기서 내 인생이 부러졌다. 너희들이 한 거짓말 때문에"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손수정은 "난 거짓말한 적 없다"고 발끈했다.
이후 강복수는 오세호에게 "헛소리하지 마라. 내가 언제 널 밀었냐. 네가 죽겠다고 여기 올라온 거잖냐. 한때 네가 했던 헛소리가 무슨 뜻인지 궁금하기도 했는데 이제 궁금하지도 않다"고 분노를 표했다.
하지만 오세호는 "

마음이 아프다. 냉정한 강복수"라고 비웃었다. 이에 강복수는 손수정을 향해 "넌 정말 여기서 내가 (오세호를) 밀어 죽일 놈으로 보였냐"라며 원망의 화살을 돌렸다. 이에 손수정은 "내가 들었다. 세호가 애원했잖냐. 살려달라고"라고 말했다. 이에 강복수는 "모든 사람이 오해했어도 너는 날 믿었어야지. 넌 그렇게 내 마음이 아무것도 아니었냐"고 소리쳤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