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골목식당’ 백종원, “출연 식당 제작진과 친분있다는 오해.. 절대 아냐”

기사입력 2018-12-19 2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방송 1년을 기념하며 그간의 오해를 해명했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서울 용산구 청파동 하숙 골목의 첫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10번째 골목과 방송 첫 돌을 기념해 솔직하게 말문을 열었다. 백종원은 “처음에는 욕을 많이 먹은 게 ‘어떻게 그런 집이 있을 수 있냐’라는 점 때문이었다”며 “문제있는 집만 섭외한다고 하시는데 우리가 일부러 그러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백종원은 “창업한지 얼마 안된 집이 섭외되면 ‘작가랑 친척이다’는 소문이 돈다”며 “만약 정말로 그런 일이 있다는 증명 서류가 있으면 내가 직접 고발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백종원은 “여기 출연하시는 분들은 창피함과 망신을 무릅쓰고 나오는 거예요. 좋은 솔루션으로 기회를 드리는 거예요. 기회를 드려도 잡을 수 있는 분이 있고 기회를 못 잡는 사람도 있어요”라고 전했다.
이에 김성주는 “방송에 출연한다고 무조건 성공하는 게 아니다”라며 “한 번의 기회를 드리는 거고 가게마다 노력하는 과정으로 보면 좋을 거 같다”라고 밝혔다.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검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3명 구속영장 청구
  • 벌써 폭염특보 발효에 '이것' 매출 늘었다
  •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변경 오늘부터 가능...방법은?
  •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실수였다…깊이 사죄"
  •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이상한 해명 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