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흠밴드, ‘콘서트 문화창고’ 출연…믿고 듣는 감성 라이브

기사입력 2018-12-20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흠밴드 사진=콘서트 문화창고 캡처
↑ 정흠밴드 사진=콘서트 문화창고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정흠밴드이 믿고 듣는 감성 라이브를 선보였다.

감성 어쿠스틱 듀오 정흠밴드는 19일 오후 방송된 ‘콘서트 문화창고’에 출연해 정흠밴드만의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정흠밴드는 보컬 정민경의 청아한 보컬이 잘 드러나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OST 메들리로 첫 무대를 꾸몄다. 정민경은 노래 중간마다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내는 내레이션과 청량한 보컬로 관객들에게 매력을 어필했다. 이어 ‘그대야’로 관객들과 소통하며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정흠밴드라는 이름에 대해 정흠밴드는 “재즈와 팝 보컬로 활동하던 정민경과 핑거 기타리스트로 활동하던 황명흠이 만나게 됐는데 서로의 아이덴티티를 합칠 수 있는 이름이라 생각했다. 시작과 끝을 같이하자는 의미에서 한 글자씩 따서 이름을 지었다”며 서로에 대한 신뢰를 보여줬다.

이어 정민경은 황명흠의 연주에 “풍성하게 사운드를 만들어주는 덕분에 노래하기가 편하다”고 덧붙였고 황명흠 역시 “기타 한 대에 노래를 부를 때 보컬이 예쁘게 들린다. 노래할 때는 정말 사랑스럽게 보인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정흠밴드는 “올 한 해가 거의 지나갔는

데 많은 일을 했다. 앞으로는 여러분들에게 많은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한다. 음반, 방송활동 가리지 않고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며 당부했다. 정흠밴드는 ‘Beyond the stars’와 지난 9월 발매한 EP 앨범의 타이틀곡 ‘Just say Hello’을 부르며 무대를 마무리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김어준 재반박 "누군가 왜곡된 정보 줬다"…거듭 '음모론'
  • 쿠팡 물류센터발 감염 확산에 소비자들 불안
  • 진중권, 김어준에게 "마약탐지견 해라"…왜?
  • '여자친구 구한다' 20대 남성, 9살·10살 여자 아이를…
  • 스쿨존사고 고의성 논란 '일파만파'…다른 영상에
  • 브라질 확진 40만명 육박…사망 2만4천여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