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HDR 10+ 생태계 확산"…삼성, 유력 콘텐츠업체와 잇단 제휴

기사입력 2018-12-23 21:10 l 최종수정 2018-12-30 2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전자[005930]가 글로벌 유력 콘텐츠 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자체 개발한 명암 최적화 기술 표준인 'HDR(하이다이내믹레인지) 10+' 확산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과 유럽의 메이저 콘텐츠 사업자들이 'HDR 10+'를 적용한 콘텐츠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미국 아마존은 HDR 10+ 프리미엄 영상 스트리밍의 콘텐츠를 지난해 100여개에서 올들어 1천여개로 대폭 늘렸으며, 지난 10월 출시한 스트리밍 수신기 '파이어스틱 4K'에도 HDR 10+ 기능을 도입했습니다.

영화 제작사인 워너브러더스는 지금까지 70편 이상의 콘텐츠에 HDR 10+를 적용했으며, 내년 초까지 100편 이상의 HDR 10+ 콘텐츠를 블루레이 디스크·스트리밍 등을 통해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유럽 최대 콘텐츠 사업자인 라쿠텐과 동유럽 중심의 콘텐츠 업체인 미고고(MEGOGO)는 내년 상반기에 HDR 10+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며, 러시아의 ivi는 이달 처음으로 HDR 10+ 영화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올해 우리나라와 일본, 미국에 HDR 10+ 인증센터를 구축한 데 이어 올해 안에 중국에도 설립해 TV 생산업체와 콘텐츠 사업자들의 HDR 10+ 로고·인증 참여를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중국에서는 내년 HDR 10+ 적용을 준비 중인 하이센스, TCL, 콩카 등 주요 TV 생산업체들이 인증센터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돼 기술 확산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밖에 미국 반도체 업체인 퀄컴, 영국의 반도체 설계업체 ARM 등도 모바일용 제품 등에 이 기술을 탑재하면서 속속 'HDR 10+ 진영'에 합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HDR 10+는 영상 콘텐츠의 매 장면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서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표현함으로써 입체감을 높이는 기술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대법 "다스는 MB 것"…이명박, 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
  • WTO 선거 유명희 '열세'…미국 깜짝 '지지선언'
  • 프랑스 니스서 흉기 공격…"최소 3명 사망, 1명 참수"
  • 정정순 체포동의안 본회의 가결…5년 만에 통과
  • '대주주 3억' 논란에 뿔난 '동학개미'…여당 "걱정말라"
  • 윤석열, 대전고검·지검 방문…추미애, 비판한 검사 공개 저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