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계룡선녀전’ 안영미, 단순한 터주신 아니다?…그의 진짜 모습은 [M+TV컷]

기사입력 2018-12-24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계룡선녀전 안영미 사진=계룡선녀전
↑ 계룡선녀전 안영미 사진=계룡선녀전
[MBN스타 손진아 기자] ‘계룡선녀전’ 여유만만 커피트럭 주인 안영미의 진짜 정체는 무엇일까.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연출 김윤철/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 안영미(조봉대 역)가 혼돈에 빠진 선녀폭포에 나타나 스토리 전개에 새로운 국면을 제시한다.

극 중 조봉대(안영미 분)는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이 다니는 대학 캠퍼스에서 커피 트럭을 운영하는 터주신으로 독보적인 개성과 포스를 보여줬다. 그러나 터주신이라기에는 너무(?)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가졌고 꽤 높은 선적(仙籍)에 올라있다는 소문까지 무성해 그녀의 정체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이에 오늘(24일) 방송에서 조봉대는 선옥남(문채원 분)과 정이현, 김금 세 사람의 갈등으로 쑥대밭이 되어있는 선녀폭포에 이 모든 갈등과 문제의 해결책을 손에 쥔 채 나타났다고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과연 그녀에게는 어떤 비밀이 숨어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것.

특히 공개된 사진 속 조봉대는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는가 하면 그동안 보여왔던 컬러풀한 스타일링과는 사뭇 다른 검정 가운을 걸친 채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선계를 다스리는 북두성군(임하룡 분)과 나란히 서서 대화를 나누는 사뭇 진지한 분위기까지 그려져 더욱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추미애, 취임 후 두 번째 검찰 인사…각종 논란 정면돌파 의지
  • 오리온,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
  • 정읍 하천에서 투망 작업하던 50대 물에 빠져 숨져
  • [단독] 법무연수원 '좌천' 문찬석 사의 표명
  • 의암댐 실종자 가족 "춘천시가 인공 수초섬 고정 작업 지시"
  • 임슬옹 무단횡단 보행자 사고 현장 "빗길에선 제한속도 40km"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