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계룡선녀전’ 문채원·윤현민·서지훈, 전생의 비밀 풀렸다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8-12-25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계룡선녀전 문채원 윤현민 서지훈 사진=계룡선녀전 캡처
↑ 계룡선녀전 문채원 윤현민 서지훈 사진=계룡선녀전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계룡선녀전’ 문채원과 윤현민, 서지훈의 모든 전생의 비밀이 풀렸다.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연출 김윤철/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 전생부터 단단히 얽혀있었던 문채원(선옥남 역), 윤현민(정이현 역), 서지훈(김금 역)의 놀라운 이야기가 밝혀져 시청자들에게 뭉클한 온기를 전했다.

24일 방송된 15회에서는 정이현(윤현민 분)이 자신의 과거를 모두 깨닫고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마을 흉년으로 인해 재물로 바쳐졌던 자신을 살리려던 동네 추녀(醜女)가 김금(서지훈 분)의 전생임이 드러난 것. 또한 파군성 바우새(서지훈 분)였을 적에도 거문성 이지(윤소이 분)를 살리기 위해 자신의 선적(仙籍)을 포기하려 했던 사실이 밝혀지면서 안방극장에 찡한 감동을 선사했다.

세상에 혼자 남겨졌다고 믿었던 정이현은 이처럼 숨겨졌던 진실을 알게 되면서 “어떻게 하면 속죄할 수 있냐”고 물어 깨달음을 얻은 모습을 보였다. 그를 가득 채우고 있던 분노와 복수심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면서 변화를 예고했다.

한편, 선옥남과 김금은 마침내 그토록 찾아 헤매던 날개옷의 행방을 찾았다. 그러나 날개옷을 찾은 선옥남이 하늘로 날아가버릴까 걱정이 됐던 김금

은 그녀에게 진심 어린 고백을 남기며 선계로 떠나지 말아 달라 했고, 이를 듣던 선옥남은 그에게 대답 대신 달콤한 입맞춤을 해 설렘지수를 급 상승시켰다.

과연 꿈에 그리던 날개옷을 찾은 선옥남은 하늘로 돌아갈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으며 정이현과 김금 또한 앞으로 어떤 운명을 맞이하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추미애, 취임 후 두 번째 검찰 인사…각종 논란 정면돌파 의지
  • 오리온,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
  • 정읍 하천에서 투망 작업하던 50대 물에 빠져 숨져
  • [단독] 법무연수원 '좌천' 문찬석 사의 표명
  • 의암댐 실종자 가족 "춘천시가 인공 수초섬 고정 작업 지시"
  • 임슬옹 무단횡단 보행자 사고 현장 "빗길에선 제한속도 40km"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