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놀라운 토요일` 휘성X태민 출연, 최고난이도 노래 받아쓰기 나선다

기사입력 2019-02-15 1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휘성과 태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받아쓰기에 나선다.
16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토요일'에는 휘성과 태민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스튜디오를 찾은 두 사람은 '놀라운 토요일'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휘성은 "예전 '사랑은 맛있다'와 'Insomnia'가 미션곡으로 나왔을 때 갑자기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서 찾아봤다. 관심 받는 걸 무지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태민은 "무조건 키 형 옆자리에 앉고 싶었다. 멤버들끼리 회의할 때도 키 형 의견을 따라간다"고 밝히며 멤버들에게 "모르면 키를 따라가면 된다"는 교훈을 전해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받아쓰기에 돌입한 휘성과 태민은 실력파 보컬다운 활약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휘성은 "내가 받아쓴 내용이 틀리면 은퇴하겠다"며 자신감을 내보였고, 이에 키도 질세라 "저도 약 2년 동안 은퇴하겠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태민도 지금껏 출연진이 떠올리지 못했던 참신한 발상을 선보이는 등 에이스 키로부터 "처음치고 나쁘지 않다"는 칭찬을 이끌어냈다.
두 사람에 맞서 이날 녹화에는 최고 난이도의 노래가 출제돼 흥미진진함을 선사했다. 과거 특유의 콧소리로 멤버들을 충격에 빠뜨렸던 '주워가 줄래'의 가수 하키의 노래가 이날 미션곡으로 등장한 것. 멤버들 사이에서 "지금까지 중 제일 어렵다", "진짜 심하다", "놀토가 생길줄 알고 만든 노래"라는 원성이 빗발치는 가운데, 제작진이 특별히 준비한 파격적인 힌트가 공개돼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이날 스튜디오에서 김동현은 아내의 임신 소식을 전해 멤버들로부터 축하를 받았다. 그는 "제 별명이기도 하고, 꼭 붙어있으라는 의미에서 태명을 매미라고 지었다", "세상에 태어나서 제일 잘한 일"이라는 진심 어린 소감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날 김동현은 기쁜 소식에 힘입어 그 어느 때보다 논리적인 모습으로 미션 성

공에 톡톡이 기여했다는 제작진의 후문이다.
한편,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의 2부 프로그램 '놀토(도레미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키, 김동현, 한해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놀토'는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엘리자베스 여왕 관 지키던 '경비병' 숨진 채 발견
  • '박민영 열애설' 이후 하루 만에...사외이사 사임
  • 무단 주차에도 당당한 차량에 "주차 금지" 스티커 부착
  • '나쁜 손'?…추락 하는 소녀 구하려다 '역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