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패리스 힐튼, 내한 행사 지각 소동→취재진 ‘보이콧’

기사입력 2019-06-01 0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이 5년 만에 내한한 가운데, 지각으로 물의를 빚어 취재 보이콧을 당했다.
패리스 힐튼은 31일 서울 성동구 모처에서 자신의 화장품 브랜드 론칭 홍보를 위한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당초 행사 시간은 오후 6시 30분이었으나 약속된 시간이 한참 지나도 패리스 힐튼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행사 관계자는 “이게 패리스 힐튼의 스타일이기 때문에 도착 시간을 알려줄 수 없다”고 설명한 후 다시 재등장해 “도착 예정 시간이 7시 10분이라고 한다. 다른 분이었으면 말 안하고 더 기다리게 만들 텐데 양심상 말씀 드린다”고 황당한 해명을 늘어놓았다.
하지만 패리스 힐튼이 오후 7시가 지나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결국 취재진은 철수했다.
이번 행사는 패리스 힐튼 측의 요청으

로 열렸다. 그러나 자신의 브랜드 행사에서조차 지각하는 등 불성실한 태도가 도마에 다시 올랐다.
패리스 힐튼은 전 세계에 체인을 둔 힐튼 호텔의 상속자로 유명세를 얻은 이후 스타 셀럽으로 화려한 행보를 보여왔다. 하지만 ‘트러블 메이커’로 불릴 만큼 잦은 구설에 올랐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30만 카페 팔아요"…회원 정보 유출 '불안'
  • '지지율 1위' 이재명 달라진 위상…민주당 의원들 '북적'
  • 코스닥 21년 만에 1,000P 봤다…외국인 매도에 하락 마감
  • [탄소제로] 하루 버려지는 플라스틱 '5톤 트럭 1700대'…"재활용 절반은 폐기"
  • [픽뉴스] 집도 팔고 금도 파는 편의점/ 최악의 대통령/ 아파트 부자 의원들
  • 각목으로 12살 때린 태권도장 사범…자격정지에도 계속 근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