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스달 연대기’, 오늘(1일) 첫방송…꿀잼 포인트

기사입력 2019-06-01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아스달 연대기’ 첫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놓치지 말아야 할 관전 포인트 NO.3를 공개했다.
1일(오늘) 밤 9시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KPJ)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는다.
무엇보다 ‘아스달 연대기’는 대한민국 최초로 시도되는 ‘고대 인류사 판타지’로서 압도적인 비주얼과 신비롭고 장엄한 스토리 전개,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 등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총출동 등 2019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와 관련 안방극장을 ‘아스달’의 세계로 푹 빠져들게 할 핵심 포인트, ‘아스달 연대기’ 제작진들이 전하는 ‘스토리라인을 쫓아가는 관전 포인트’ 3가지를 정리해본다.
◆ “가상의 역사 속 권력, 희생, 투쟁의 이야기!”(a.k.a.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 네 사람의 얽힌 인연)
‘아스달 연대기’는 상상 속에서만 가능한 태고, 고대를 배경으로 진행되는 스토리 전개 때문에 왠지 어렵다는 생각이 먼저 떠오를 수도 있는 상황. 이에 ‘아스달 연대기’를 집필한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사실상 타곤(장동건)-은섬(송중기)-탄야(김지원)-태알하(김옥빈), 이 네 사람이 드라마 안에서 싸우는 이야기”라며 ‘아스달 연대기’ 서사의 큰 줄기를 간단하게 설명했다. 이는 가상의 역사 속에서 벌어지는 인물들 간의 권력과 희생, 투쟁을 통해 ‘보편타당한 이야기’를 전달하겠다는 것. 은섬 역의 송중기는 제작발표회에서 ‘기생충’이 한국적 소재이면서도 세계적인 보편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들면서 “‘아스달 연대기’도 어느 시대에나 있을 법한 정치, 종교 사회 문제를 다루기 때문에 외국 시청자들도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 “소중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거대문명과 홀로 싸워나가는 은섬의 고군분투!”(a.k.a 힘 있는 자와 힘없는 자의 맞짱)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여러 가지 다양한 역사극을 집필하면서 “나라가 세워지기 이전에는 정치가 없었을까”라는 질문을 하게 됐고, 그 질문을 통해 ‘아스달 연대기’가 시작되었음을 밝힌 바 있다. 거대한 단층지대로 인해 지역적으로 구분되어 있던 아스달과 이아르크. 대흑벽을 넘어 이아르크를 침략한 ‘아스달’의 타곤(장동건)과 이아르크를 침략당해 하나뿐인 친구와 가족 같은 와한족을 잃어버린 은섬(송중기)의 불꽃 튀기는 대립은 영웅들의 전설을 써나갈 ‘아스달 연대기’의 시발점이 된다. 이에 대해 박상연 작가는 “막강한 권력을 가진 타곤(장동건)과 태알하(김옥빈)를 상대로 힘없는 은섬(송중기)과 탄야(김지원)가 어떻게 성장하고 살아남는지 이것이 핵심인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소중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거대 문명과 홀로 싸워나가는 은섬과 탄야가 어떻게 변화하고 성장하는지가 가장 중요한 스토리 라인이다.
◆ “누구나 꿈을 꾸지 않던 시대!”(a.k.a 다양성에 대한 이야기)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나라도, 왕도 없던 고대를 배경으로 ‘아스달 연대기’만의 독특한 세계관을 설정했다.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사람들은 아직 꿈을 꾸지 못하고, 오래도록 수련을 한 당그리(무당, 샤먼)만이 꿈을 꿀 수 있다. 하지만 사람과 다른 뇌안탈과 사람과 뇌안탈의 혼혈인 이그트는 꿈을 꿀 수 있는 존재로 설정했다. 박상연 작가는 제작발표회에서 이와 관련해 “그런 생각을 했어요. ‘우리가 원래부터 꿈을 꿨을까?’ 어쩌면 우리 인류가 어느 시점까지는 꿈을 꾸지 못했을 지도 모르고, 어느 시점 이후에 비로소 꿈을 꾸게 됐을지도 모른다는, 그런 상상력을 가지고 만든 시대입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작품을 기획하면서 인류학 공부를 했던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특이하게 사람만 어떠한 아종(亞種)도 없이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만 살아남았다고 하더라. 왜 그렇게 됐을까 생각을 많이 했다”며 “다양성에 대한 인정, 다른 것에 대한 인정에 관한 이야기가 ‘아스달 연대기’에서 펼쳐질 것”이라고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가 하면 ‘아스달 연대기’는 방영 전부터 해외에서도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방송 전 임에도 불구 각종 해외 SNS 에는 “모두가 이 드라마를 주목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배우 캐스팅부터 독특한 플롯, 제작비까지 모든 것이 대단하다(I don’t understand anything but all I know is that this drama is to watch for From the cast, unique plot and I bet the production cost is no joke. Super excited for this)”, “장동건과 김옥빈, 나는 흠잡을 데 없는 연기력을 지닌 이 두 배우가 내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 거라고 확신한다(Hope it lives up to the expectations. Expecting a good performance by Jand Donggun and Kim Okbin and I know for sure that I won’t be disappointed by these two amazingly talented actors)”,“마치 신과 여신처럼 신비스러운, 그들을 만날 수 있어서 너무나 기대되고 흥분된다(I’m so Excited for these! T

hey look sooo magical like Gods and Goddesses)”등 ‘아스달 연대기’를 고대하는 해외팬들의 반응이 봇물처럼 터져 나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아스달 연대기’는 6월 1일(오늘)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재용 실형' 정준영 부장판사 누구?…MB에 17년형 선고도
  • 여권, 공매도 찬반논쟁 지속…"주가거품 발생" vs "개미 피눈물"
  • 7월부터 도수치료 많이 받으면 보험료 많이 낸다…4세대 실손 출시
  • 셀트리온 치료제 놓고 의견 엇갈려…"효과 있다" vs "논문도 없어"
  • 대통령 '입양 발언' 비판에 안철수 가세…청와대 "취지 와전된 것"
  • 김주하 AI가 전하는 1월 18일 종합뉴스 예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